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김철중 교수 ‘로봇수술’ 300례 기록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김철중 교수 ‘로봇수술’ 300례 기록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6.1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통상 중부권 최단기간 최다 수술 기록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김철중 교수가 로봇수술 집도를 위해 로봇팔을 환자의 수술부위에 도킹하고 있는 모습.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김철중 교수가 개인 통상 300례의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이번 성과는 다빈치 로봇수술을 시작한 후 약 2년 2개월 만에 이룬 결과로, 개인 통상 중부권 최단기간 최다 수술을 기록했다.

수술 종류는 자궁암과 근종, 난소종양, 자궁탈출증 등으로 부인암 및 각종 여성 질환에 관한 로봇수술이 고루 이뤄졌다.

300례의 로봇수술을 집도하면서 단 한 건의 합병증 없이 안전하게 수술을 시행했으며, 배꼽 부위 하나의 절개창으로 수술하는 단일공 로봇수술도 이뤄져 미용적 측면과 치료 만족도도 크게 높였다.

여성 질환은 골반뼈에 의해 보호되고 있어 복잡하고 세밀한 수술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 로봇수술은 인체의 깊은 곳까지 섬세하게 수술할 수 있어 출혈과 합병증을 줄일 수 있으며, 가임기 여성의 경우 향후 임신 가능성도 높일 수 있다.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김철중 교수는 “로봇수술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구축하고 집도의와 마취의, 간호사 등 구성원들의 팀워크가 이번 성과의 원동력”이라며 “병원 차원의 투자와 배려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