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지역회생 범군민운동’ 본격 추진
청양군, ‘지역회생 범군민운동’ 본격 추진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0.05.2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경제활성화 대표자 추진위원 위촉…가칭 ‘청양퍼스트’ 운동

충남 부여군이 범국민운동 추진위원회 위원을 위촉했다.

충남 청양군이 자본의 외부 유출을 방지하고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군은 2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청양군 범군민운동 추진위원회’ 위원을 위촉하면서 지역 존립과 지속 성장의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

(가칭)청양퍼스트로 불리는 범군민운동은 지역에서 생산된 제품과 지역 업체 우선 이용을 골자로 하며, 활력을 더블업 시키기 위한 정책이다.

군은 지난해 8월 지역우선주의를 표방하면서 군민운동을 앞서 시행한 경북 봉화군을 찾아 ‘봉화 퍼스트 운동’을 살펴본 뒤 범군민운동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또 차별화된 실행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수행했으며, 그를 바탕으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운동명칭 공모를 진행, 초기 단계부터 군민 참여를 유도했다.

범군민운동 추진위원회는 공직자, 군의원, 군내 기관단체장, 시장상인회 등 군민을 대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설 수 있는 대표들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운동 활성화 방안 협의, 추진사항 점검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날 선출된 김구원 위원장은 “범군민운동 추진위원으로 위촉된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위원들께서 지역경제는 물론 공동체 화합과 결속에 힘을 보태는 일에 적극 나서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군은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군민과 함께하는 결의대회를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