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노동·시민단체 “LG화학 강력 처벌해야”
충청권 노동·시민단체 “LG화학 강력 처벌해야”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5.2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화재가 발생한 서산시 대산읍 LG화학 촉매센터. 충남소방본부 제공.
지난 19일 화재가 발생한 서산시 대산읍 LG화학 촉매센터. 충남소방본부 제공.

충청권 노동·시민단체가 지난 19일 발생한 LG화학 화재와 관련해 명확한 원인규명과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충청권 노동단체, 시민단체,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충청권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20일 성명서를 통해 “노동부와 검경은 중대재해를 반복하는 LG화학에 안전보건관리 책임을 명확히 묻고 강력하게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제한 없는 수사로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국회는 노동자를 살리기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운동본부는 “LG화학은 지난 7일 인도 공장서 SM(스티렌모노머) 유출사고로 12명이 숨지고 1000여 명이 입원하는 참사를 빚은 바 있다. 또 이번 사고가 발생한 촉매센터는 지난 1월 폭발사고가 발생해 안전관리 시스템에 문제가 있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LG화학은 지난해 5월 이번 사고와 판박이인 폭발사고로 자사 연구원과 하청업체 직원 3명을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덧붙였다. 

운동본부는 “화학 산업 특성상 제품 성분이나 제조공정은 영업비밀로  감춰지는 경우가 많다. 시험단계에 있는 물질인 경우 더욱 공개되지 않는다”며 “이번 사고 역시 어떠한 화학물질을 이용해 작업을 하다 사고가 발생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사람이 죽어도 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지 않고 1년 만에 똑같은 사고를 반복해 또 한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기업의 태도는 어디서 기인하느냐”며 “이는 명백한 원인규명과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일갈했다. 

한편 지난 19일 오후 2시 25분께 서산시 대산읍 LG화학 촉매센터서 발생한 화재로 1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