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에 박차
서부발전,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에 박차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0.04.1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300km 해변, 온실가스 없는 평화의 숲으로 만들터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오른쪽)이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에 따른 탄소배출권을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에게 기증하고 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오른쪽)이 「탄소상쇄 평화의 숲 조성」에 따른 탄소배출권을 강원도 최문순 도지사에게 기증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이 강원도 해변을 온실가스 없는 건강한 숲으로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다.

서부발전은 10일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수욕장 일원에서 제75회 식목행사를 치르고 강원도 해변을 ‘탄소상쇄 평화의 숲’으로 조성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참석해 해송 2500본을 식재하고, 숲 조성을 통해 발행되는 탄소배출권에 대한 기부식도 가졌다.

‘탄소상쇄 평화의 숲’은 서부발전과 강원도가 앞으로 10년 동안 추진키로 한 해안방재 숲 조성사업으로, 마무리될 경우 강원도 300km 해변이 온실가스 없는 천혜의 관광자원으로 거듭나게 된다.

식목행사는 지난해 8월 서부발전과 강원도가 체결한 「중장기 온실가스 감축 및 탄소상쇄를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수욕장 수목식재 행사는 ‘탄소상쇄 평화의 숲’제1호 사업으로 지난해 대형 산불 발생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코로나 19로를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아 실행됐다.

송지호 해수욕장에 조성되는 숲은 탄소 흡수와 재난대비 해안 방재림 역할과 동시에 수려한 해변 경관 및 쉼터를 제공, 강원도 최고의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난해 4월 대규모 산불피해로 숲을 잃은 강원도 고성군 주민들은 이번 사업을 통해 새로운 숲을 갖게 됐다.

해수욕장 일원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서부발전과 강원도가 함께하는 탄소상쇄 평화의 숲 사업이 주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침체되어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부발전은 ‘탄소상쇄 평화의 숲’조성을 통해 확보되는 탄소배출권을 강원도에 기부함으로써 배출권 수익이 산림조성에 재투자되는 새로운 선순환 사회공헌 모델을 구축했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서부발전과 강원도가 함께하는 선순환형 산림조성모델은 서울에너지공사의 2호 사업, 동서발전의 3호 사업 등 기업들의 릴레이 참여 사업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 온실가스 감축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앞으로도 기후변화 대응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지속가능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사업 개발에 선도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함과 동시에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