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형 재난지원 구체적 방식, 금주 발표"
허태정 "대전형 재난지원 구체적 방식, 금주 발표"
  • 정인선 기자
  • 승인 2020.03.30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협력해 긴급재난 생계지원금 추진할 것"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오후 4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고 "정부와 협력해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형 긴급지원 방식은 이번 주 안에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30일 3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가구 기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정부 결정에 발맞춰 대전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조속 시행할 방침이다. 

허 시장은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신청토록 하겠다"면서 "구체적인 신청방법과 시기 등은 자치구와 협의해 이번주 중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중위 소득 50% 초과∼100% 이하 저소득층 17만 가구에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차등 지급할 계획이다. 선불카드로 1인 가구 30만 원, 2인 가구 40만 5000원, 3인 가구 48만 원, 4인 가구 56만 1000원, 5인 가구 이상 63만 3000원을 지원한다.

지방비 20% 부담과 관련해서는 "대전시 부담액은 600억 원 내외가 될 것"이라며 "세출 구조조정, 각종 기금을 활용한다면 큰 어려움 없이 충당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하위 50%에 속하는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에게는 이미 309억 원이 편성돼 있다"면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지만 현재 기준으로 볼 때 4인 가족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 208~240만 원, 중위소득 50~100%는 156만 원, 중위소득 100~150%는 100만 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끝으로 "상황이 심각한 비상 경제 시기임을 인식하고, 모든 재원과 자원을 총 집중해 서민생활 안정과 경제활력 회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