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여 30% 반납” 충남 단체장, 코로나 성금 모금
“급여 30% 반납” 충남 단체장, 코로나 성금 모금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0.03.3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도지사, 14개 시장·군수, 공직자 동참

충남지역 자치단체장들이 코로나19 성금 모금을 위해 4개월간 월급 30%를 반납키로 했다. 
충남지역 자치단체장들이 코로나19 성금 모금을 위해 4개월간 월급 30%를 반납키로 했다. 

충남지역 자치단체장들이 코로나19 성금 모금을 위해 4개월간 월급 30%를 반납키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 고통을 분담키 위해 14개 시장·군수와 함께 급여 반납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반납키로 한 금액은 4개월간 월 급여 30%로 총액은 1억4200만원에 달한다. 

도 공무원과 소방직, 청원경찰, 공무직 등 공직자 5900여 명도 자율적으로 성금을 모금한다. 

모금된 성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다. 

도는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13일부터 26일 사이 도내 유럽미국발 입국자는 다음 달 1일까지 검사를 마치고, 지난 27일 이후 모든 입국자에 대해선 입국 3일 이내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를 위해 31일부터 천안아산KTX역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해외입국자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다. 

아울러 도는 요양병원 등 고위험 집단시설 종사자에 대한 전수검사도 실시한다. 

대상은 15개 시·군 372개소 1만3000여명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5개 시·군에서 먼저 시행된다. 

양 지사는 “지난 1주일 간 도민께서 답답함과 불편함을 감내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협조해 주셨으나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운동 지속 필요성을 강조했다. 

긴급 생활안정자금은 공주, 서천, 청양 등 3개 시·군에서 다음 달 6일부터 우선 신청·접수를 받는다. 

양 지사는 “도와 시·군, 의회가 일심동체로 생활안정자금 지급에 합의했다”며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도민께 조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코로나19 위기 속에 충남은 처음부터 힘을 모았고, 저마다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이곳이 코로나19로부터 지역과 나라를 지켜내는 최후의 방어선이라는 각오로 당당히 맞서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