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한신교회, 코로나 극복지원 성금 200만원 서구에 전달
대전한신교회, 코로나 극복지원 성금 200만원 서구에 전달
  • 박길수 기자
  • 승인 2020.03.0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기 대전한신교회 수석 장로(오른쪽)가 2일 장종태 서구청장(가운데)에게 코로나19 극복지원 성금 200만 원을 전달하고 있다.

대전 서구 탄방동 소재 대전한신교회(담임 김석인 목사)는 2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코로나19 극복지원 성금 2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날 한신교회를 대표해 전달식에 참석한 김영기 수석 장로는 "보건당국과 의료계의 노력만으로는 '코로나19' 비상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기 어려운 만큼 다중이 모이는 교회도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코로나19가 더 이상 확산 되지 않도록 교회가 먼저 솔선수범해 감염 예방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석인 담임목사는 "적은 성금이지만 어려울 때 이웃을 살피는 일이 교회의 사명이라고 생각하고 성금을 모금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고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의료인과 공무원 등 모든 관계자들을 위로하고 희망을 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장종태 청장은 “나눔을 실천해 준 대전한신교회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어려운 상황일수록 한 마음으로 위기를 잘 극복 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대전한신교회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주일예배와 수요예배 등 모든 예배와 모임을 중단하고 주일 예배도 온라인 예배로 가정에서 드리고 있다. 또 성전 등 모든 교회 건물에 강력한 방역 소독을 하고 '코로나19'의 조속한 소멸을 위해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