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마스크 매점매석 유통업자 검찰 송치
대전경찰, 마스크 매점매석 유통업자 검찰 송치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3.0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1만 7000여장 쌓아둬

사진=팔지 않고 쌓아둔 마스크(대전지방경찰청)

대전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마스크를 매점매석한 유통업체 대표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하는 1만 7000여 개의 마스크를 쌓아둔 혐의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해 보관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경찰은 식품의약품안전청과의 합동 단속을 통해 A씨를 적발됐으며 쌓아둔 마스크 1만 7000여 장은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374%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6일에도 4만 여개의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고 보관한 판매업체 대표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단속 활동을 강화해 마스크 매점매적으로 인한 유통질서 문란 행위를 근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