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립대 지난해 10명 중 6명 ‘충남 취업'
충남도립대 지난해 10명 중 6명 ‘충남 취업'
  • 김형중 기자
  • 승인 2020.02.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졸업생 취업실태 조사.....연이어 60% 정착,직업 선택 시 대학일자리센터 역할 중요

지난해 충남도립대 졸업생 10명중 6명이 충남에 안착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충남도립대 대학일자리센터가 졸업생의 전공과 취업 형태, 미취업자 특성 등을 추적한 ‘2019년 졸업생 취업실태 조사’를 펼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올해 조사에 따르면 취업생 중 58%가 충남에 직장을 잡았다. 이 중 천안‧아산에 자리를 잡은 취업생은 9%였으며, 그 외 지역은 49%를 기록했다.

취업자의 직장 유형으로는 대기업이 18%를, 공무원이 17%를 차지했으며, 중소기업이 32%로 가장 높았다.

미취업자의 경우 충남에서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이 61%로 조사됐다.
 
직업 선택 시 중요한 요인으로는 ‘안정성’이 21%로 가장 높았고, 보수 18%, 직업 전문성 14%의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 정보 획득 방법으로는 취업 사이트가 31%로 가장 많았고, 이어 대학일라지센터가 23%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허재영 총장은 “충남도립대학교의 건학이념은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에 헌신적으로 기여하는 창의와 인성을 갖춘 지역인재 양성이다”라며 “보다 많은 학생들이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 지역을 위한 미래 일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