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의 식언 양치기 소년될까 걱정
[사설] 대전시의 식언 양치기 소년될까 걱정
  • 디트뉴스
  • 승인 2020.02.0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말 부구청장이 퇴임하면서 생긴 빈 자리에 대해 중구가 자체 승진인사를 강행하면서 대전시가 선언했던 인사교류 중단 조치가 불과 한 달 만에 없던 일이 됐다. 대전시와 중구는 연초 중단된 인사교류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대전시 측은 "시정과 구정의 상호 소통과 협력, 조직 역량 강화 등의 차원에서 뜻을 같이 하게 됐다. 시와 자치구가 한 걸음 더 발전하는 인사교류가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이라고 말했다.

대전시와 구청의 인사교류 중단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지난번 부구청장 인사갈등 때 대전시가 내놓은 인사교류 중단조치가 얼마나 갈까 하는 의문은 있었다. 그러나 인사교류 중단 선언이 아무 효과도 보지 못한 상태에서 시 스스로 그 선언을 없던 일로 함으로써 대전시 말은 새털보다 가벼워졌다. 앞으로 인사 문제와 관련 대전시가 무슨 말을 하든 곧이들을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이럴 거면 대전시는 지난번 인사갈등 때 인사교류 중단 같은 조치를 입에 올리지 말았어야 한다. 자신이 내뱉은 말을 불과 한 달 남짓 만에 자기 입에 다시 삼키는 기관의 말을 시민들은 어떻게 믿겠는가? 인사교류 정상화는 되었을망정 대전시장은 6000명 공무원들에게 거짓말쟁이가 되고 말았다. 공무원들이 못 믿는 시장을 시민들은 믿겠는가? 대전시 행정에 대한 불신이 더 커지면서 대전시가 양치기 소년이되지 않을까 걱정이다.

지키지 않는 쪽 불이익받는 인사교류 준칙 세우길

작년말 부구청장 승진 인사를 중구청장 뜻대로 강행한 이후 중구는 하위 공무원들이 승진인사 등에서 불이익을 겪을까 걱정해왔다. 최근에는 중구청의 장기교육 대상자 선정에서 대전시가 중구의 요구를 거부해왔다. 대전시가 끝내 수용을 거부할 경우 중구 공무원들은 승진인사에서 불이익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인사교류 중단 조치가 철회되면서 대전시의 조치는 엄포로 끝나고 말았다.

갈등을 이런 식으로 풀면 앞으로도 이런 문제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아무 효과도 없이 인사교류 중단 조치 등을 내놓은 대전시 행정에 대한 불신만 키우게 된다. 지난번 부구청장 승진갈등도 대전시장 리더십에 대한 불신에서 나왔다는 평가도 적지 않았다. 구청장이 시장을 한 수 접고 보기 때문에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한 달 만에 없던 일이 되면서 역시나 하는 반응이 나오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대전시와 구는 인사 때마다 이런 갈등과 식언을 반복할 게 아니라 시와 구 양쪽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안되는 준칙을 만들어야 한다. 시는 각 구와 인사교류의 내용을 보다 구체화 해 문건으로 만들고 이를 시-구 인사교류 준칙으로 삼으면 어떨까 한다. 어느 쪽이든 준칙을 어기는 쪽이 으레 불이익을 받는다는 관행이 정착되면 인사 때마다 갈등이 벌어질 일도 없다.

조직의 효율적 관리에서 인사만큼 중요한 부분도 없다. 기관 간 인사교류도 중요한 인사 업무 중 하나다. 인사 때마다 겪는 혼란은 시장에게도 구청장에게도 시구 공무원에게도 쓸데없이 힘을 낭비하는 일이다. 인사교류 원칙을 세워,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