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설 명절 전 공사대금 조기집행
대전교육청, 설 명절 전 공사대금 조기집행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0.01.2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업체에 공사대금 등 33억원 앞당겨 지급

대전교육청은 설 명절을 맞이해 공사와 물품 대금 등 시교육청에서 발주한 계약 대금을 설 명절 이전에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곳은 유성생명과학고 등 110개교(289건)에 달하고 있으며 이들에게 앞당겨 지급할 대금은 33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시교육청에서는 대금지급 법정 기한을 5일에서 3일 이내로 줄이고, 준공검사기간도 기존 14일에서 7일 이내로 단축, 이달 22일까지 각종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5000만 원 이상의 모든 공사의 대금을 '하도급지킴이' 시스템을 통해 직접 지급해 하도급사 임금 체불이나 자재장비대금 지연 지급을 방지하고 있다. 이외에도 설 명절 임금체불 특별점검을 지난 17일까지 실시한 결과 임금체불 공사현장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광열 재정과장은 “설 명절 전에 대금을 최대한 앞당겨 지급할 계획으로 학교공사 현장의 근로자 모두가 행복한 명절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