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는 ‘행정수도 완성’의 최고 적임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행정수도 완성’의 최고 적임자”
  • 김형중 기자
  • 승인 2020.01.13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분권세종회의 논평...세종시 원안사수 운동의 ‘지지자’이자 ‘동지’

13일 지방분권세종회의가 논평을 통해 "국회 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것에 대해 세종시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깊은 행정수도 완성의 최고의 적임자라고 평가하고 세종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지방분권세종회의가 13일 논평을 통해 "국회 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것에 대해 세종시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깊은 행정수도 완성의 최고의 적임자라고 평가하고 세종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지방분권세종회의가 13일 논평을 통해 "국회 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것에 대해 세종시에 대한 이해와 애정이 깊은 행정수도 완성의 최고의 적임자라고 평가하고 세종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세균 총리는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세종시의 건설취지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고 2004년 신행정수도 위헌 판결 및 2010년 이명박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추진에 맞서 원안사수 운동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낸 신념의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세종시가 정치적 곡절을 겪는 시기마다 전국이 골고루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철학적 신념으로 한 치의 흔들림 없이 한결같은 마음으로 세종시 건설을 지지하고 옹호했던 의리의 정치인"이라고 추켜세웠다.

이들은 "정 총리는 세종시 백지화에 맞서 원안사수를 위해 절박하게 투쟁하던 시기, 정세균 총리는 원내대표와 당 대표로 당시 연기군민과 충청도민을 따뜻하게 환대했고 행정중심복합도시특별법 제정 및 세종시 수정안 부결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바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지난 2005년 열린우리당 원내대표 당시 신행정수도건설 특별법 위헌 결정에 따라 후속대책을 마련하고,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특별법을 제정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또 2010년 민주당 대표 시절에는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하고 원안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도왔으며, 세종시설치특별법 제정에도 크게 기여했다.
 
정 총리는 지난 8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에 대해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표명하며, “국민의 입장에서 분원을 설치하는 것이 국민의 세금을 줄일 수 있는 길이자, 국회와 정부간 협치의 능률을 올릴 수 있는 길”이라고 답한 바 있다.

지방분권세종회의는 "정 총리는 국무총리에 임명된 만큼, 수도권 인구가 50%를 넘는 등 지방이 점차적으로 소멸되어 가고 있는 국가비상 상황에서 행정수도 완성을 중핵으로 한 지방분권 및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 및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총리가 올해 총선을 기점으로 개원하는 21대 국회를 상대로 ‘행정수도 개헌’ 및 ‘국회 세종의사당 및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를 골자로 하는 행정수도 완성의 길에 실질적인 수장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 총리의 인준을 35만 세종시민과 함께 다시 한 번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