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공직자 부부, 새해 밝힌 첫 ‘나눔리더’ 가입
대전지역 공직자 부부, 새해 밝힌 첫 ‘나눔리더’ 가입
  • 박성원 기자
  • 승인 2020.01.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동구 판암2동 현성용 동장‧유성구 박정아 팀장 부부 ‘나눔리더’ 회원 가입

(왼쪽부터) 동구 판암2동 현성용 동장과 유성구 희망복지지원팀 박정아 팀장 부부, 대전모금회 안기호 회장.
(왼쪽부터) 동구 판암2동 현성용 동장과 유성구 희망복지지원팀 박정아 팀장 부부, 대전모금회 안기호 회장.

2020년 새해를 밝히는 첫 나눔리더 가입식이 8일 오전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진행됐다. 그 주인공은 동구 판암2동 현성용 동장과 유성구 희망복지지원팀 박정아 팀장 부부이다.

오랫동안 공직자로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며 복지사업을 펼치던 중, 2020년 새해를 맞아 나눔에 앞장서자는 의미로, 올해 첫 나눔리더 회원으로 가입하게 된 것.

이번 부부 동시 가입은 새해 첫 가입 외에도, 공직자 부부가 나눔리더 회원으로 동시 가입한 전국 최초의 사례로 더욱더 의미가 크다.
 
이날 현성용 판암2동 동장은 “나눔을 통해 우리 사회의 희망을 빛을 밝히고, 현재 모금회에서 추진 중인 ‘희망2020 나눔캠페인’ 사랑의 온도탑 온도가 빨리 올라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나눔 기부 릴레이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전모금회 안기호 회장은 “작년 시작되었던 ‘나눔리더 기부 릴레이’가 작년 12월말에 100호 달성을 하며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 됐다”며 “이 릴레이 활동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우리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고, 나아가 건강한 사회 변화를 이끄는 데 누구나 함께 참여할 수 있다는 새로운 나눔문화가 널리 퍼지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부는 사회복지 현장에서 복지를 실천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부부로 자녀 또한 부모의 나눔과 사랑을 본받아 현재 복지사로 근무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가족이 새해에 나눔리더 가입을 하게 된 것은 우리 지역 나눔에 큰 마중물이 되어 주었다”고 고마움을 전달했다.

한편, 모금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나눔리더’는 어려운 경기 속에서 나눔이 줄어들고 있는 이때, 조금씩 나의 것을 아껴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나눔 문화 확산 운동으로, 개인이 100만 원 이상을 일시 또는 약정 기부하는 경우 가입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