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연 노조 “원장선임, 文정부도 일방통행”
표준연 노조 “원장선임, 文정부도 일방통행”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2.29 14:0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의 원장 후보자 가운데 내년 1월 중순 선임 예정
구성원 평가 이전, 후보 내정설로 노조 반발

"실망감이 매우 크다. 이런 방식의 기관장 선임이면 현 정부에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렵다."

최근 정부출연연구기관 원장 공모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 노조가 원장 선임에 구성원들의 의견을 반영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27일 <디트뉴스>와 만난 김경중 표준연 바른노동조합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감과 연구현장의 암담한 상황에 대해 토로했다. 

김 위원장은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롭게'라는 문재인 정부의 기조가 연구현장에서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더 이상 정치적인 원장 선임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준연 바른노동조합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표준연 지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표준연 신임 원장 공모를 진행, 3명까지 후보자를 압축했다.

이후 표준연 구성원들은 3명의 원장 후보자들에게 정책 공약집 발간과 정견 발표회 등을 요청, 이를 평가하고 선호도 조사 등을 실시해 기관의 발전을 위한 적임자가 누구인지 가렸다.  

이 같은 결과를 지난 17일, 원장 선임 결정권이 있는 상부기관에 전달했지만 구성원들의 판단과 상관없이 특정 인물을 신임 원장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 기관내 노조들의 주장이다.   

김 위원장은 "3명의 후보로 압축된 과정도 철저히 비공개라 불합리한 점이 많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관의 발전을 위해 공약 검증 과정을 거쳐 구성원들의 의견을 담았다. 결코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들이 참여한 원장 선임 과정이 중요하고 이를 존중해 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초부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청와대 등에도 구성원들의 의견이 반영된 원장 선임 시스템에 대해  충분히 얘기했고, 상부기관도 필요성을 공감했다"며 "그런데도 무시된다면 이것은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노조가 원장 선임 과정을 우려하는 이유는 구성원들의 뜻과는 상관없이, 그동한 행해진 정치권과의 관계를 우선시하는 일명 '정치적 원장' 임명이 연구현장을 훼손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년간 표준연의 연구현장은 처절히 무너졌다. 올해 연구원의 근무환경(GWP) 신뢰지수도 공공연구기관의 점수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며 "정치적 원장이 선임되면서 연구 성과보다는 조직의 충성도에 따라 기관이 관리화 권력화 됐다. 많은 연구원들의 연구의욕이 짓밟히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누구나 공과 과가 있지만 '공'이 큰지 '과'가 큰지는 구성원들이 제일 잘 아는 법이다. 이게 무시되면 연구원들이 실망이 클 것"이라며 "다른 기관에서도 표준연의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상부기관이 철저히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표준연 바른노동조합은 오는 30일 오전 11시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너진 출연연 연구현장을 더이상 방치하지 말 것 ▲연구자 중심의 연구현장 실현 약속을 실천할 것 ▲기관장 선임시 구성원 의견을 반영할 것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riss3 2020-02-02 01:42:27
위 인터뷰 본인은 이번 원장출마에서 고배를 마셨지요. 그렇다고 ‘정치적 원장’ 운운하면서 뒷담화라니. 그것도 노조의 이름까지 더렵히면서.... 과학하는 사람이 좀 정의롭게 삽시다. 그리고 위원장이라는 사람이 그릇이 이만해서야. 과거에 현 삼배수 원장 중에서 그 누구하고 개인적으로 인사고가 문제로 척을진 거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인데 속보이는 짓으로 연구원 욕 좀 보이지 마시기 바래요.

Krissk 2019-12-30 21:50:55
더이상 연구와 관계없는 정치적인 줄타기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과학연구원들의 연구가 훼손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과학과 하등 상관없는 정치적인 이유들로 정말 필요한 연구들이 외면 당한다면, 우리나라의 기초과학분야 미래는 정말 돌이킬 수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부디 정부는 연구원들의 하나된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Marie 2019-12-30 20:34:13
기초연구분야에서 묵묵히 일하는 순수한 연구원들의 연구환경이 저런 이유들로 훼손되고 있었다면 문재인정부라면 들여다 보고 시정하여야 합니다. 박근혜 이명박 정부와는 달라야지요.

kriss2 2019-12-30 17:05:21
행여나 표준연 전체의 의견인것처럼 보여질까봐 무섭네요.

kriss 2019-12-30 14:10:05
노조위원장께서 원장공모에 지원하셨고...
이제 본인이 떨어지니 개인이 노조의 이름을 앞세워 다수의 의견인양 인터뷰하는거 아닙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