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녹색연합 "보문산 멸종위기 '담비' 발견"
대전충남녹색연합 "보문산 멸종위기 '담비' 발견"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12.1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문산 생태자연도 등급 재조정해야

사진=유등천 인접 보문산 절벽에서 확인된 등 부분의 노란색 털이 특징인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2급 ‘담비'(대전충남녹색연합)
사진=유등천 인접 보문산 절벽에서 확인된 등 부분의 노란색 털이 특징인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2급 ‘담비'(대전충남녹색연합)

대전충남녹색연합은 18일 보문산에서 멸종위기종인 '담비'가 발견됐다며 환경부와 대전시가 보문산의 생태자연도 등급을 재조정하고 도시 숲으로서 보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전충남녹색연합에 따르면 지난 13일 중구 뿌리공원 내 유등천 오리배 선착장 맞은편 보문산에서 '담비'를 발견했다는 시민의 제보가 있었다. 현장확인과 촬영사진 분석 결과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2급 담비'로 최종 확인했다는 것.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2급 법적보호종인 담비는 식육목 족제비과로 한국, 중국, 러시아, 네팔 등에 분포하고 있다. 활엽수림에는 서식하지 않고 숲이 울창하여 통과하기 어려운 침염수림에만 2~3마리씩 무리를 지어 서식한다. 먹이원은 너구리, 오소리, 청설모, 설치류, 야생조류 등을 잡아먹지만 가을에는 과실, 도토리, 꿀 등도 잘 먹는 육상생태계 최상의 포식자이다.

오랫동안 담비를 연구한 국립생태원 최태영 박사에 의하면 담비의 행동반경은 평균 20~40km이지만 최대 59km까지 이동한다.  특히 넓은 행동반경을 가진 담비는 우산종(Umbrella species)으로서 생태계 보호지역의 설정, 생태축 복원, 생태통로 조성 등에 활용가치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담비는 하늘다람쥐와 삵과 함께 생태자연도 등급을 반영하는 주요종이다.

생태자연도는 환경부 장관이 토지이용 및 개발계획의 수립·시행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산, 하천, 내륙습지, 호소, 농지, 도시 등에 대하여 자연환경을 생태적 가치, 자연성, 경관적 가치 등에 따라 등급화한 지도다.

보문산의 생태자연도는 2등급. 고려사항으로 자연환경의 보전 및 개발 이용시 훼손을 최소화 한다고 돼 있지만, 개발행위가 가능해 멸종위기종의 서식지가 훼손 및 파괴가 우려되기도 한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보문산은 도시 숲으로서의 사회환경적 가치를 가진 매우 귀중한 장소이자 대전의 자원"이라며 "수년간의 이익을 위해 시설물 위주의 관광 활성화 사업보다는 잘 보전해 수십, 수백년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고 알리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와 대전시는 보문산 권역에서 담비의 서식지 위치와 먹이 활동 장소, 행동반경 등을 조사해 보문산의 생태자연도 등급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