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새마을금고 최지연 주임, 보이스피싱 사고 막아 감사장 받아
한밭새마을금고 최지연 주임, 보이스피싱 사고 막아 감사장 받아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10.29 16:1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오른쪽)이 재치와 순발력으로 보이스피싱 사고를 막은 한밭새마을금고 한민지점 최지연 주임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있다.

한밭새마을금고 한민지점에 근무하는 최지연 주임이 재치와 순발력으로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최 주임은 지난 9월 30일 오전 11시경 창구를 방문한 70대 남성 고객이 “현금이 필요하니 만기가 되지 않은 정기예금 1600만 원을 중도해지해 인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고객은 평소와 달리 머뭇머뭇하며 불안해 보였고, 메모지를 달라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 고객이 적어준 내용은 우체국, 경찰청, 금감원이라고 적혀 있었고, 고객이 통화중인 것을 확인돼 전화사기라고 확신했다.

최 주임과 고객은 중도해지 업무처리를 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고, 강은순 지점장은 즉시 내동지구대에 업무협조를 요청했다.

고액현금인출 문진표를 작성하도록 했고, 지구대에서 출동을 할 때까지 문진표 내용을 하나하나 설명하며 시간을 지체시켰고, 잠시후 내동지구대 경찰관이 한민지점에 도착했다.

내동지구대 경찰들은 이 고객의 집에서 잠복해 기다렸으나 범인이 눈치를 채는 바람에 검거에 실패했지만, 한밭새마을금고 직원들이 사고예방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고, 23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직접 방문해 최지연 주임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인순 2019-11-01 17:47:26
멋진 새마을금고 직원님!앞으로도 고객님의 재산을 잘 지켜주세요^^

신동훈 2019-11-01 10:19:59
참잘했어요

이희준 2019-10-29 20:12:01
최지연 주임의 재치와 순발력으로 빠른 대처로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생기지 않아서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