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갯벌, 철새 이동경유지로 중요성 부각
서천갯벌, 철새 이동경유지로 중요성 부각
  • 이정석 기자
  • 승인 2019.10.2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철새모니터링 국제워크숍, “보존 정책 강화 필요”

비인면 갯벌.
비인면 갯벌.

서천갯벌 철새 이동 경유지로서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서천군과 ㈔생태지평은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이하 EAAFP),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이하 버드라이프), 지역해양보호구역센터 네트워크는 오는 31일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교육동에서 서천갯벌 철새모니터링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국제 워크숍은 국내·외 철새모니터링 관계자들과 함께 서천갯벌 등 한국의 갯벌을 주요 서식지와 중간기착지로 이용하는 철새들에 대한 국제적인 모니터링 프로토콜(조사체계 및 방법론) 공유와 협력방안을 주제로 진행된다.

국제워크숍에서는 전승수 생태지평연구소 소장의 개회사와 노박래 군수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철새 모니터링 프로토콜에 대한 해외 사례 및 국제 협력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더그 왓킨스(Doug Watkins) EAAFP 대표가 발표된다. 또 딩리 용(Ding Li Yong) 버드라이프 아시아 정책 담당관은 아시아지역의 철새 모니터링과 보전정책 사례를 주제로 발표한다.

국내 사례로는 ▲국가해양생태계종합조사와 바닷새 모니터링 체계 및 현황을 공유 ▲철새 모니터링 활성화를 위한 민-관-국제기구 협력 현황과 과제 ▲서천갯벌 철새 모니터링 현황과 과제 ▲갯벌키퍼스(Getbol Keepers) 시민모니터링 활동현황 등이 발표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국내·외 철새모니터링 프로토콜 및 사례 발제를 기반으로 현장에서 철새모니터링을 진행하는 분야별 관계자들과 지자체 담당자들의 지정‧종합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서천갯벌 등 한국의 갯벌을 서식지로 하는 철새 이동 현황을 보다 면밀하게 파악하고 보전정책을 강화하기 위해 철새 모니터링에 대한 민-관-국제기구 협력의 필요성을 확인했다”며 “이에 기반한 국내 철새 모니터링 강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