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 ‘급물살’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 ‘급물살’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9.10.1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의원, 국정감사서 조속한 센터 설치 촉구
기술보증기금 “올해 안에 별도전담팀 신설” 약속
‘노잼 도시’ 대전, 문화콘텐츠 지원 확대 공감대 

지난 5월 대전시와 기술보증기금 등의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립' 업무협약 당시 모습. 자료사진. 

대전시와 기술보증기금이 약속한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치가 정치권 공조로 한 발 더 앞으로 나아가게 됐다. 문화콘텐츠 부족으로 ‘노잼 도시’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 대전이 이 분야 지원을 확대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18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서구을)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치를 강력히 요구한 결과,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올해 내에 센터 설치를 위한 별도전담팀을 구성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문화콘텐츠금융센터가 설치된 광역자치단체는 서울과 경기, 부산 등 3곳 뿐이다.  

실제로 박 의원은 지난 16일 기술보증기금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대전의 문화콘텐츠산업에 대한 보증지원이 부산의 15%에 불과한 상황”이라며 문화콘텐츠금융센터의 조속한 설치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은 “올해 안에 전담팀을 별도로 만들어 대전 문화콘텐츠금융센터 설치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대전시 문화콘텐츠 사업체 수는 지난해 기준 3605개에 이르지만, 이들이 기술보증 지원 금액은 39억 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문화콘텐츠금융센터가 있는 부산은 6433개 사업체가 214억 원을 지원받는 등 대전보다 무려 8배 이상의 지원이 이뤄졌다. 

이 같은 문화콘텐츠 지원 불균형은 비단 금융과 기술지원만의 문제는 아니다. 대안신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문화예술과 콘텐츠 분야 공모사업 지원은 수도권에 70% 이상 집중됐다. 

콘텐츠 분야 공모사업에서 지난해 대전에 지원된 사업은 1%에 불과했고, 올해도 3%를 넘지 목하고 있다. 문화예술분야 지방 소외는 더 심각하다. 마찬가지로 서울·경기 집중 현상이 뚜렷해 대전·충남에 지원된 사업은 전체의 1∼2%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박범계 의원은 “수도권과 접근이 용이한 대전에 행정, 금융지원이 뒷받침된다면 수도권지역에 과밀화되어 있는 문화산업 관련 업체들이 대전지역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문화산업의 수도권 편중 문제를 해결하고, 대전·충청지역의 경제·사회·문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전시도 문화콘텐츠 집중육성을 통해 2023년까지 4023개 기업이 1조 7000억 원의 매출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중장기 로드맵을 제시한 바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5월 ‘대전 콘텐츠산업 비전선포식 및 비즈포럼’에서 “대전 콘텐츠산업 중장기 발전방안과 육성의지를 담은 비전선포를 통해 지역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고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성장토록 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행정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당시 대전시는 기술보증기금, 대전신용보증재단,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기술보증기금의 ‘문화콘텐츠금융센터 대전 설치’와 지역 콘텐츠 기업의 금융지원 인프라 마련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