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내년 본격 가동
대전시, 202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내년 본격 가동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10.1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모사업(융복합지원, 지역지원사업) 국비 30억원 확보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년 신재생 에너지 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 30억 원을 확보했다. 내년부터 본격 사업에 착수한다.  

15일 시에 따르면 이번 신재생 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서구 정림·도마·변동 ▲대덕구 중리·회덕동 ▲대덕구 신탄진동에 태양광 624곳(2,032㎾), 태양열 83곳(498㎡), 연료전지 1곳(10㎾)이 설치되며, 총사업비 52억 3000만 원(국비 26억 6000만 원, 지방비 20억 7000만 원, 자부담 5억 원)이 투입된다.

또 지역 지원사업으로 구청사 1곳, 보건소 1곳, 장애인 복지관 1곳, 행정복지센터 8곳, 경로당 7곳에 총사업비 8억 2000만 원(국비 3억 7000만 원, 지방비 4억 5000만 원)을 투자해 태양광 335㎾를 보급할 계획이다.

김가환 시 에너지산업과장은 "지역별 특성에 맞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해 에너지 자립률을 높이고 친환경 에너지 전환정책 추진을 통해 시민이 보다 살기 좋은 대전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을 위해 지난해 동구 대청동과 서구 기성동에 태양광 293곳, 지열 24곳을 설치했다. 공공청사 및 공공유휴부지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용역을 추진해 사업 대상을 발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