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내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위한 민.관.학 '포럼' 열려
충남도내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위한 민.관.학 '포럼' 열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9.2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호서대 아산캠퍼스에서 '글로벌 기술사업화 포럼 2019'
도내 경제단체 기업대표 등 200여 명 참석

지난 28일 충청지역 소재·부품·장비기업들의 글로벌 강소기업육성을 위한 민관학포럼이 열려 눈길을 끌었다.

충남도와 호서대는 28일 오후 호서대 아산캠퍼스 벤처산학협력관에서 경제단체와 기업대표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글로벌 기술사업화 포럼 2019’를 개최했다.

글로벌 기술사업화 포럼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가 기술경영(MOT) 전문 인력양성지원의 일환으로, 제조현장의 신기술적용과 중소·중견기업의 민·관·학 협업촉진, 신남방 정책에 따른 해외진출기업의 기술사업화 공동대처를 위해 정기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참여하는 지역 경제단체는 충남테크노파크, 충남경제진흥원, 충남중소기업연합회, 충남벤처협회, 충남수출기업협회, 충남여성경제인협회, 충남중소기업융합회, 충남산업단지공단경영자연합회, 충남글로벌퓨처스클럽, 충남IP경영인클럽 등으로 회원사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날 포럼 축사를 통해 "산업생태계의 근간인 소재·부품·장비기업의 지원을 위해서는 성공사례를 공유할 네트워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이철성 호서대총장은 "대학이 실제 기업현장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경영의 독창적인 교육모델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데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광옥 충남경제진흥원장은 기조발제에서 충남도내 글로벌 강소기업의 육성방향’을, 호서대 이종원 기술경영전문대학원장이 ‘현장의 문제해결을 기반으로 기술사업화모델’을 제시했다.

글로벌기업 육성전략으로는 ▲국내외 기술이전 인프라 강화(KIAT 전유덕 단장) ▲충남기업의 성장전략지원(충남TP 김성진실장) ▲ 지역중소기업 글로벌진출 및 민관학 협력방안(충남벤처협회 박아름 국장) 등이 소개됐다.

중소기업 글로벌협력 기술사업화 방안으로는 ▲중국의 사업진출 전략(KOTRA 이헌찬 전문위원) ▲베트남 비즈니스 진출경험(삼성디지털솔루션 남승일 대표) ▲바이오신기술 글로벌전략(젠바디 문정대 이사) 등이 공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