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적자, 유가상승이 가장 큰 원인
한전 적자, 유가상승이 가장 큰 원인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09.2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한전 2080억 원 영업 손실, 1조 1745억 원 당기순손실 기록
적자 원인…유가상승 46.9%, 전력소비 증가 25.4%, 전원구성 변화 22.9% 순
어기구 의원, “한전 적자, 탈원전 탓이라는 것은 잘못”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충남 당진)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충남 당진) 국회의원

지난해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한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적자를 기록한 가장 큰 이유는 유가상승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충남 당진) 의원이 지난해 국회예산정책처의 결산자료를 살펴 본 결과, 국회예산정책처는 한전의 적자원인을 ‘유가상승 등 전력구입단가 인상요인’이 46.9%, ‘전력소비 증가에 따른 전력구입량 증가요인’이 25.4%, ‘전원구성 변화요인’이 22.9%, ‘복합요인’이 4.8%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한전은 전년대비 2080억 원의 영업 손실과 1조 1745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국회예산정책처는 한전 당기순손실의 가장 큰 이유를 전력구입비 증가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한전은 2018년 전력구입비로 전년대비 6조 756억 원을 추가로 지출했으며, 이중 ‘유가상승으로 인한 전력구입단가 인상’으로 2조 8479억 원, ‘전력소비 증가에 따른 전력구입량 증가’로 1조 5435억 원, ‘전원구성 변화’로 1조 3927억 원, ‘복합요인’에 의해 2919억 원이 증가했다.

어기구 의원은 “국제 유가하락 시 한전 적자는 일정 부분 회복 가능한 수준”이라며 “한전 적자의 원인을 온전히 탈원전 탓으로 매도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