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8:37 (일)
육군 종합보급창, 태풍피해 농가 대민지원 펼쳐
육군 종합보급창, 태풍피해 농가 대민지원 펼쳐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9.1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종합보급창 장병들이 추석을 앞두고  제 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세종시 부강면 일대의 농가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11일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종합보급창 장병들이 추석을 앞두고 제 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세종시 부강면 일대의 농가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종합보급창 장병들이 11일 추석을 앞두고  제 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세종시 부강면 일대의 농가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이번 대민지원은 부강면으로부터 요청을 받고, 복구 일손이 필요한 농민들을 위해 신속하게 펼쳐졌다.

이날 장병들은 쓰러진 벼를 정성스럽게 세우고 부러진 나무를 치우는 등 구슬땀을 흘리며 태풍 피해 농가 주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누었다.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부강면 김춘배(66세)씨는 “처참하게 쓰러진 벼들을 보면서 막막하였는데, 군 장병들이 이렇게 도움을 줘서 정말 든든하고 큰 힘이 되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동윤 종합보급창 대위는 “수확을 앞두고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며 “장병들의 도움이 지역주민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육군 종합보급창은 앞으로도 지자체와 적극 협조해 각종  재난재해 발생 시, 주민들이 피해를 조기에 복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