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8:03 (월)
한국당 세종시당, '조국 임명’ 강력 규탄...1인 시위 돌입
한국당 세종시당, '조국 임명’ 강력 규탄...1인 시위 돌입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9.10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규탄 시위… 정권의 종말을 알리는 서막 규정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강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동시에 ‘조국 사퇴, 문재인 사죄’ 1인 시위를 가졌다.

세종시당은 10일 오후 3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종합안내실 앞에서 송아영 시당위원장의 1인 시위와 함께 강력한 규탄 메시지를 보냈다.

세종시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기어이 국민들의 민심을 거스르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며 “촛불 정부를 표방하며 자칭 국민을 위한 정부로 내세워 온 문재인 정권은 이번 임명 절차를 통해 국민들에 대한 선전포고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편법, 비리도 모자라 국민들에게 거짓말까지 하고 있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고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되면서 법치와 민주주의는 사망했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고, 폭정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문재인 정권의 종말을 알리는 서막”이라고 규탄했다.

송아영 세종시당 위원장은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찬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국민들과 함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정의를 지키는데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