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유성구, 고위험 복지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유성구, 고위험 복지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 김영진
  • 승인 2019.09.08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구청 청사 전경
유성구청 청사 전경

대전 유성구는 최근 서울에서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과 관련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긴급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이달 5일부터 10월 말까지 2개월 간 실시되며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수급 가구 중 소득인정액이 0원인 가구와 공공임대주택 거주자 중 월 임차료를 3개월 이상 체납한 가구 등 총 1411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아파트관리사무소의 협조를 받아 민간공동주택 거주자 중 관리비 또는 공과금 3개월 이상 체납한 가구와 기타 생계가 어려운 가구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구는 조사를 위해 11개 동 사회복지담당공무원 53명과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195명을 투입해 전화 또는 현장방문 상담을 실시하고 해당 가구의 생활실태를 확인해 복지 서비스 지원이 필요한 경우 긴급지원과 기초생활보장 등 다양한 공공복지급여 및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공복지 급여 선정기준에는 미달하지만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에 대해서는 행복누리재단, 공동모금회 등 민간 복지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