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대전 최초로 자동 개폐 기능 ‘스마트 그늘막’ 설치
서구, 대전 최초로 자동 개폐 기능 ‘스마트 그늘막’ 설치
  • 김귀남
  • 승인 2019.08.2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서구(구청장 장종태)는 자동으로 펼쳐지고 접히는 인공지능형 ‘스마트 그늘막’을 갤러리아 타임월드 교차로(은하수 네거리)에 대전 지역 최초로 시범 설치한 가운데 장종태 서구청장이 스마트 그늘막을 점검하고 있다.
대전 서구가 자동으로 펼쳐지고 접히는 인공지능형 ‘스마트 그늘막’을 갤러리아 타임월드 교차로(은하수 네거리)에 대전 지역 최초로 시범 설치했다. 사진은 장종태 서구청장이 스마트 그늘막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대전 서구는 자동으로 펼쳐지고 접히는 인공지능형 ‘스마트 그늘막’을 갤러리아 타임월드 교차로(은하수 네거리)에 대전 지역 최초로 시범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한 스마트 그늘막은 온도와 바람의 세기를 분석하는 감지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개폐되는 시스템으로 사물인터넷(IOT)과 친환경 태양광 기술 등 최신기술을 접목한 제품이다.

기존에 운영하는 파라솔은 개폐 시 수작업이 필요하고 관리 소홀 등으로 인한 고장 발생 등의 단점이 있지만, 스마트 그늘막은 자동 개폐를 통한 사용 용이성과 안정성이 가장 큰 장점이다.

태양광을 활용한 LED 조명이 부착돼 있어 야간 보안등 기능도 갖췄다.

구는 총 98개의 그늘막을 오는 9월 말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