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지소미아 종료가 조국 의혹 덮기? 유감”
靑 “지소미아 종료가 조국 의혹 덮기? 유감”
  • 청와대=류재민 기자
  • 승인 2019.08.2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대변인 브리핑 통해 “갖다 붙이기밖에 안 돼”
일부 언론 지소미아 ‘파기’ 표현에 “파기 아닌 ‘종료’”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지소미아 종료가 조 후보자 의혹 덮기라는 야당 주장에 "굉장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지소미아 종료가 조 후보자 의혹 덮기라는 야당 주장에 "굉장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한국과 일본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을 덮기 위한 것이라는 일부 주장에 유감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오후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지소미아 종료가 조 후보자 의혹 덮기라는 야당 주장에 강한 어조로 “굉장히 유감이다. 그 두 가지를 그렇게 연결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지소미아에 종료 시한은 이미 오래 전부터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야당의 주장은)갖다 붙이기 밖에 안 된다”고 일축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이 무조건 후보자를 임명하고 지명하는 게 전부가 아니라, 인사청문회를 통해 의혹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고, 답변을 듣고, 그걸 본 국민들이 판단하려고 인사청문회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런 과정 없이 (지금)계속 의혹들만 증폭되고 있기 때문에 인사청문회가 열려 본인의 입장을 들어봐야 하지 않겠냐고 말씀드리는 것이다. 인사청문회를 하게 된 연유와 이유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또 일부 언론이 지소미아 종료를 ‘파기’라고 쓰고 있는 부분도 “파기가 아닌 ‘종료’”라고 바로잡았다.

그는 “일본 외교부도 ‘종료’라고 쓰고 있는데, 지소미아 파기는 아니다. 지소미아는 매년 갱신되는 것이고, 기한이 종료되는 시점에서 연장하지 않은 것이다. 그러므로 파기가 아닌 ‘종료’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22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지소미아를 종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