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8:45 (화)
조국 관련 단국대 시국선언, 재학생 여부 ‘논란’
조국 관련 단국대 시국선언, 재학생 여부 ‘논란’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8.23 15:26
  • 댓글 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천안캠퍼스 체육관서 ‘신원 미상’ 5명 기자회견
“학생증 보여 달라” 취재진 요구에 자리 떠

23일 오후 단국대 천안캠퍼스 체육관 앞에서 '단국대학교 연구부정 비상대책위원회'라고 밝힌 참가자 5명이 시국선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3일 오후 단국대 천안캠퍼스 체육관 앞에서 '단국대학교 연구부정 비상대책위원회'라고 밝힌 참가자 5명이 시국선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학생 여부가 불분명한 이들이 23일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관련 시국선언을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단국대학교 연구부정 비상대책위원회’라고 밝힌 참가자 5명은 이날 오후 1시 천안캠퍼스 체육관 앞에서 조국 후보자 딸이 고등학생 시절 이 대학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해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단국대 장 모 교수는 조국 후보자의 딸 조 모 양을 의학연구소 의학논문 제1저자로 허위등재 시켰다”며 “단국대 학생들은 개탄감과 분노감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국대 연구부정 비상대책위원회라고 밝힌 이들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준비된 차량에 올라타는 모습.
단국대 연구부정 비상대책위원회라고 밝힌 이들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준비된 차량에 올라타는 모습.

하지만 이날 참석자들은 정확한 신원을 밝히지 않아 의혹을 사고 있다. 특히, 개별 발언에서 한 참석자는 ‘사립대인 단국대를 국립대라고 지칭’하는 발언도 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학생증을 보여 달라”는 취재진 요구를 거부한 채 대기 중인 차량에 올라 자리를 떠났다.

앞서 이들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집회 참가여부를 투표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픈채팅방은 익명으로 운영되는 곳으로 이 학교 재학생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실정이다.

또 이날 시국선언 일정을 기자들에게 알린 이도 자유한국당 천안지역 당원 A씨로 확인됐다. A씨는 이날 오전 ‘금일 오후 1시 천안단국대학교 체육관 앞에서 관련교수 파면 및 시국선언 50명 예상’이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한국청년유권자연맹에서 알게 된 젊은 친구로부터 소식을 전해 들어 평소 알고지낸 기자들에게 소식을 알린 것일 뿐”이라며 “학생들이 어떤 성향인지 모른다. 당 의견을 가진 행사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단국대 관계자는 “총학생회 주도로 결정된 행사가 아닌 것을 확인했다. 오늘 참가자들이 재학생인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용덕 단국대 천안캠퍼스 총학생회장 역시 “오늘 시국선언 참가자들이 어떤 학생인지 전혀 모른다. 오픈채팅방에서 모인 참가자들로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알립니다]

기사에 언급된 한국청년유권자연맹 측에서 단국대 시국선언은 자신들과 관련 없다고 밝혀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급하긴한가보다 2019-08-30 09:00:30
평소엔 드트뉴스 댓글엔 신경 안쓰다가
갑자기 몰리는 걸 보니 요즘 상황이 급한가 보다.

독자 2019-08-29 04:31:29
단국대학교 학생도 아니면서 단국대학생이름으로 기자회견했다면 과연 누가 어떤 목적으로 그런짓을 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철저한 수사 를 통하여 강력한 처벌울 해야 합니다

빨갱이는 죽요도 되 2019-08-28 16:27:31
이 찌라시에는 토착 빨갱이들이 모여서 서로 자위하면서 살고 있는듯. ㅋㅋ

정의 2019-08-28 14:16:51
자유한국당이 여론 조작에 혈안이 되었구나.
더러운 정권욕에 물불을 가리지않는 자한당은 대한민국에 암과 같은 존재다.

산자여 2019-08-25 17:17:55
자유일국당아 니들 돈이 어디서 샘솟냐?
쟤들은 두당 얼마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