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미경 대덕구의회 의장, 일본 규탄 챌린지 동참
서미경 대덕구의회 의장, 일본 규탄 챌린지 동참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8.1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미경 대전 대덕구의회 의장이 일본 규탄 챌린지에 동참했다.
서미경 대전 대덕구의회 의장이 일본 규탄 챌린지에 동참했다.

대전 대덕구의회는 서미경 의장이 13일 회덕역 앞에서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서 의장은 “선열들의 희생으로 광복을 얻은 지 74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도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이라는 총성 없는 전쟁으로 우리나라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것이 일본의 진짜 자화상”이라며 “이 난국을 피할 수 없다면 국민이 모두 합심하여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회덕역은 1919년 4월 1일 오후 8시부터 각 회덕주민들이 독립 만세를 부르며, 회덕역 앞으로 집결해 오로지 나라만을 위한 일념 하나로 만세를 불렀던 뜻깊은 장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