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구의회, 아베정권 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
대전서구의회, 아베정권 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8.1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서구의회가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나섰다.

대전 서구의회는 12일 의회 현관 앞에서 일본정부의 명분 없는 경제보복 조치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서구의원들은 이날 결의문을 통해 “일본정부와 기업은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해야 할 것”이라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지급하고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또 “첨단산업 소재를 경제보복 조치로 활용하는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는 WTO협정과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 등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비판한 뒤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즉각 철회 및 국제 통상 질서를 교란하는 경제적 침략행위를 중단하고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확대하기 위한 시대적 흐름에 편승해 화해에 나서라”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