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연암 박지원의 애민정신, ‘연꽃으로 피다’
연암 박지원의 애민정신, ‘연꽃으로 피다’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07.1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천군수 재임 당시 수축한 골정지에 연꽃 가득

당진 면천면 골정지 연꽃
당진 면천면 골정지 연꽃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 1737~1805)의 애민정신이 깃든 당진시 면천면 골정지(骨井池)에 최근 연꽃들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했다.

골정지는 1797년부터 1800년까지 면천군수로 재임한 박지원이 당시 버려진 연못을 주변의 농경지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축했으며, 연못 중앙에는 ‘하늘과 땅 사이의 한 초가지붕 정자’란 뜻을 지닌 ‘건곤일초정(乾坤一草亭)’이란 정자를 세운 것으로 유명하다.

이달 초부터 피기 시작한 골정지 연꽃은 중순을 넘어서면서 백련부터 홍연, 분홍연, 노랑연 등 다양한 색상의 연꽃이 만개해 장관을 이루고 있다.
특히 이곳 골정지에 핀 연꽃들은 직경이 약 25㎝에 이를 정도로 크기가 큰 것이 특징이다.

당진 면천면 골정지 연꽃
당진 면천면 골정지 연꽃

남광현 당진시 문화재팀장은 “연호방죽으로 불리는 합덕제의 연꽃은 엄청난 규모로 탄성을 자아낸다면 골정지 연꽃은 규모 면에서는 크지 않지만 연꽃의 크기 자체만큼은 다른 연꽃들을 압도할 정도로 크고 화려하다”고 강조했다.

연암 박지원은 면천군수 재임시절 골정지 수축 외에도 정조임금의 명에 따라 신농법 과학농서인 과농소초와 토지개혁서인 한민명전의도 저술하는 등 애민정신을 몸소 실천했다.

한편 골정지 인근에는 충청남도 지정 기념물 제91호인 면천읍성이 있으며, 시에서는 2007년부터 내포문화권 특정지역 개발계획의 일환으로 면천읍성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