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8:08 (월)
당진시립합창단, ‘지역 문화예술에 단비가 되다’
당진시립합창단, ‘지역 문화예술에 단비가 되다’
  • 천기영 기자
  • 승인 2019.07.1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단 이후 14년째 다양한 활동

당진시립합창단 공연 장면
당진시립합창단 공연 장면

당진시립합창단이 2005년 창단이후 14년 동안 꾸준한 활동으로 당진지역 문화 발전에 앞장서 눈길을 끌고 있다.

당진시에 따르면 합창단은 지난 2016년 백경화 지휘자 취임 이후 연간 공연 횟수가 평균 60여회에 이를 정도로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평소 음악을 접할 기회가 적은 시골마을과 양로원, 병원을 비롯해 학생들을 위해 학교까지 직접 찾아가 작은 음악회를 열다보니 자연스레 공연 횟수가 늘었다.

당진시립합창단 어린이 뮤지컬 공연 장면
당진시립합창단 어린이 뮤지컬 공연 장면

특히 합창단은 보수적인 이미지가 강한 클래식 장르에서 과감히 탈피해 시민들에게 친숙한 대중음악도 들려주고, 지난 6월 두 차례 모두 전석 매진을 기록한

어린이 뮤지컬 공연처럼 다른 장르와 결합된 신선한 무대를 선보이는 등 끊임없는 노력과 변신도 돋보인다.

또 지난 2017년에는 러시아 야쿠츠크시 초청으로 러시아 현지에서 울라운데 국립오페라단과의 협연 공연을 선보여 극찬을 받기도 했다.

한국과의 문화교류를 위해 성사된 당시 공연은 합창단의 활동범위를 세계로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됐을 뿐만 아니라 합창단의 역량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됐다.

당진시립합창단 어린이 뮤지컬 공연 장면
당진시립합창단 어린이 뮤지컬 공연 장면

올해 당진시립합창단은 재능기부에도 더욱 앞장설 계획이다.

전문 음악가를 꿈꾸고 있는 학생뿐만 아니라 취미로 음악을 즐기고 싶은 학생들을 위해 단원들이 1대 1 레슨을 기획하고 있다.

백경화 지휘자는 “시골 마을에 공연을 가면 어르신들이 아시는 노래를 따라 불러주시기도 하고, 고맙다는 인사도 해줘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께서 불러주시면 언제든 음악으로 소통하고, 재능도 나누면서 시민들과 아름다운 하모니를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진시립합창단은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당진시청사 일원에서 열리는 주민자치 정책박람회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공연 무대에 설 예정이며, 10월에는 안무와 노래를 곁들인 정기공연 ‘브로드웨이 뮤지컬과 신나는 시네마여행’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