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충격기 학대 "유성구 단기보호센터 수사" 촉구
전기충격기 학대 "유성구 단기보호센터 수사" 촉구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7.1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 12일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12일 오전 11시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성구 한 단기보호시설에서 시설 대표가 전기충격기로 장애인을 학대했다”며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고 응당한 처벌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고 했습니다.”

대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장애인연대)가 “(장애를 가진) 우리의 아들·딸들을 살 수 있게 도와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장애인연대는 12일 오전 대전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성구 한 단기보호시설에서 시설 대표가 전기충격기로 장애인을 학대했다”며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고 응당한 처벌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또 "시설 대표는 내달 24일까지 시설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됐으나 기간이 끝나면 언제든지 돌아올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일시적 분리조치가 아닌 영구 접근금지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전기 충격으로 생긴 상처와 피해자들의 진술이 있는데도 시설 대표는 폭행의혹을 전면 부인했다"며 “스스로가 목격자인데도 '본 사람이 없어 나는 죄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인간의 탈을 쓰고 할 말이 아니다”라고 분개했다.  

이어서 “대전시와 유성구는 피해 장애인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 할 수 있도록 피해 장애인 지원에 힘써달라”며 “사각지대에서 인권침해와 학대를 당하고 있는 장애인이 없도록 체계적인 인권실태 조사와 후속조치를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양숙영 장애인부모연대 유성구지회장은 “이번 사건으로 부모의 책임이 더 크다는 걸 깨달았다. 우리가 떠난 세상에서 아들·딸이 학대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죽자고 뛰어야 한다는 말”이라며 “늙어가는 장애인 부모들을 조금만, 아주 조금만 도와주시면 안될까요”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시설장이 접근 금지 명령을 받은 상태에서 기부금 모집을 허용하는 일이 벌어졌다. 두 부서를 관할하고 있는 담당 국장은 방송 인터뷰에서 두 발쯤 떨어져 있는 시사평론가처럼 ‘아쉽고, 안타깝다’고 얘기한다”며 “대전시와 유성구 등 감독기관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시설에서 근무했던 한 사회복지사는 ‘시설 대표가 전기충격기로 장애 아동들을 학대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유성구는 지난달 21일 시설 장애인 16명 가운데 2명을 다른 시설로 옮기고, 시설 대표에게 내달 24일까지 접근금지 조치를 내렸다. 

현재 시설 대표는 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으며, 법인을 등록하지 않고 불법적으로 기부금을 모집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