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렛대 임승안 총장 사임 "새로운 리더십 필요"
나사렛대 임승안 총장 사임 "새로운 리더십 필요"
  • 황재돈 기자
  • 승인 2019.07.1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중 신임총장 선출

나사렛대학교 법인 이사회는 지난 8일 이사회를 열어 임승안 총장 사임 안건을 가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나사렛대학교 법인 이사회는 지난 8일 이사회를 열어 임승안 총장 사임 안건을 가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나사렛대학교 법인 이사회는 지난 8일 이사회를 열어 임승안 총장 사임 안건을 가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나사렛대에 따르면 임 총장은 임기를 6개월여 남기고 학교의 혁신적인 발전을 위해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 총장은 "제3주기 대학평가를 총체적으로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리드하는 혁신적인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사임했다.

임 총장은 1997년에 기획처장직을 시작으로 2005년부터 2012년까지 4대, 5대 그리고 7대 총장직을 수행하면서 나사렛대를 ‘재활복지특성화’ 분야 최고의 대학으로 성장시켰다.

또 재임기간 중 2주기 대학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돼 약 100억원의 재정지원금(2019-2021년)을 받게 되는 등 학교가 눈부시게 발전하는데 일조했다.

이사회는 7월 중 신임총장을 선출 할 예정이며, 9월 1일부터 4년간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임 총장은 업무인수계를 위해 다음달 31일까지 임기를 정상적으로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