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년만에 만난 모자...유전자 검사로 극적 상봉
42년만에 만난 모자...유전자 검사로 극적 상봉
  • 김형중 기자
  • 승인 2019.07.08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경찰서, 장기 실종자 가족 찾아주기 무연고자 대상 유전자 채취서 나와

8일 세종경찰서에서 1977년 생이별했던 어머니 A(70) 씨와 아들 B(48) 씨가 다시 만나 부둥켜안고 반가움의 눈물을 흘렸다.
8일 세종경찰서에서 1977년 생이별했던 어머니 A(70) 씨와 아들 B(48) 씨가 다시 만나 부둥켜안고 반가움의 눈물을 흘렸다.

42년만에 생사조차 알 수 없었던 모자가 극적으로 상봉했다.

8일 세종경찰서에서 1977년 생이별했던 어머니 A(70) 씨와 아들 B(48) 씨가 다시 만나 부둥켜안고 반가움의 눈물을 흘렸다.

A 씨는 당시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6살 아들을 친척 집에 맡길 수밖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생활이 어려웠던 친척이 아들 B 씨를 보육원으로 보낸 뒤 가족 간에 연락이 끊겨버렸다.

보육원 측에서 "B 씨를 해외에 입양 보냈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수십년간 아들을 그리워하던 어머니는 2014년 서울 강북경찰서에 "아들을 찾아달라"며 실종신고를 했다.

애타게 아들을 그리워하기를 5년. 지난 4월 드디어 경찰로부터 연락이 왔다.

세종경찰서가 장기 실종자들의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지역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무연고자를 대상으로 유전자를 채취하면서 'A 씨와 B 씨가 가족'이라는 결과를 어머니에게 통보한 것이다.

A 씨는 아들 얼굴을 어루만지며 "죽기 전에 아들 얼굴을 꼭 보고 싶었는데 다시 만나서 한이 풀린다"고 말했다.

한편, B 씨는 1993년 무연고자로 한 보호시설에 입소한 뒤 전국에 있는 시설을 옮겨 다니며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