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금강유역 토론회 개최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금강유역 토론회 개최
  • 박길수 기자
  • 승인 2019.07.0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세종시 정부컨벤션센터
‘금강의 자연성 회복’ 주제로 전문가 발표 후 토론의 시간

금강유역환경청은 9일 오후 2시 30분부터 세종시 정부컨벤션센터 4층 국제회의장에서 ‘금강 자연성 회복방안’이란 주제로 금강유역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현재 환경부에서 진행중인 ‘국가물관리기본계획’의 수립에 앞서 국가 물관리의 핵심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우리 강 자연성 회복’에 대한 지역사회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금강유역내 지역주민과 지자체, 전문가, 민간단체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국가물관리기본계획은 물관리 일원화(2018년 6월) 이후 올해 6월 13일부터 시행된 물관리기본법에 따라 환경부장관이 10년마다 수립하게 되는 국가 물관리 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기존의 수질보전·수량확보·재해방지 등 분야별 물관리계획을 통합·재편해 물관리 일원화 이후의 국가 물관리 정책방향과 목표를 설정하고, 향후 국가 물관리 여건변화와 전망과 함께 물환경 보전관리, 물 공급·이용·배분과 수자원 확보, 가뭄·홍수 등 재해예방 등에 대한 추진전략과 과제, 4대강 유역별 물관리기본계획의 기본원칙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번 금강유역 토론회에서는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방향과 부합될 수 있도록 ‘금강의 자연성 회복’이란 주제로 전문가 주제발표와 함께 토론의 시간을 갖는다.

먼저 현재 환경부에서 수립중인 국가물관리기본계획 수립방향에 대해 KEI 한혜진 연구위원이 발제하고, 이어 ‘건강하고 풍요로운 금강권역의 비전(충북대 맹승진 교수)’,  ‘금강의 물환경 변화 및 자연성 회복방안(충남연구원 김영일 연구위원)’,  ‘사진으로 살펴보는 금강의 자연성(금강생태문화연구소 최수경 소장)’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주제발표 후엔 충남도립대 허재영 총장을 좌장으로 발표자와 전문가, 민간단체, 지역주민 등 참석자들간의 패널 토론이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