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20 (금)
백두산 화산연구의 남북교류 활성화 컨퍼런스 개최
백두산 화산연구의 남북교류 활성화 컨퍼런스 개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9.06.2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심재권·이상민 의원실이 주최하고 지질자원연?한국과학기술외교협회 주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2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백두산 환산연구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정관학 국회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한국과학기술외교협회, 심재권 의원(서울 강동구을)과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구을)은  2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정(政).관(官).학(學)계 전문가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백두산 화산연구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정관학 국회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심재권 의원과 이상민 의원이 공동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일부, 더불어민주당의 후원을 받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과학기술외교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현재까지  추진해 온 백두산 화산연구의 남북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한 한계점을 논의하고 새로운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컨퍼런스는 3개의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손영관 경상대 교수가 '남북공동연구 추진 현황'발제를 통해 백두산 공동연구의 추진경과를 간추려 설명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오창환 전북대 교수가 남북공동연구 민간채널 추진을 통해 북한 측의 현황과 사정에 대해 소개했다. 세 번째 세션 '정관학 협력 추진안 도출'은 지정된 패널만 참석하는 비공개회의로 백두산 남북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해 정-관-학계가 직면한 실무 문제에 대해 토의했다.

환영사를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

학계에서는 이강근 서울대 교수(대한지질학회장)이 남북교류에 대한 학계의 견해와 국익차원에서의 필요성을 피력했으며 김승환 교수는 과학기술외교의 필요성과 국제 기관과의 협력 현황과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백두산 남북국제공동연구를 총괄하고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북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통일부, 백두산 연구관련 탐사장비에 대한 UN대북제재 문제를 담당하는 외교부 관계자들이 모여 연구 활동 추진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했다.

이상민 의원은 “백두산 화산 재해에 대한 과학적 접근 방법의 필요성 확산과 인도주의적 대응책 마련을 위한 남과 북의 과학기술 협력연구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국회와 정부 차원의 정책적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김복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은 “우리의 과학기술로는 현재의 화산 재해를 막을 수는 없으나 백두산 화산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를 통해 대비책을 강구한다면 재해로 인한 피해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 며 “국회, 정부부처, 국제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백두산 화산 연구를 전사적으로 지원하여 남북공동연구의 성공적 출발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