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9:03 (금)
KAIST 원자력 전공 학부지원 2년 연속 ‘제로’
KAIST 원자력 전공 학부지원 2년 연속 ‘제로’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9.06.2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 영향, 전공자 매년 감소 원자력 인재 급감 우려

KAIST.

KAIST의 올해 하반기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부 지원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없어 원자력계의 우려가 되고 있다.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는 지난 1980년 설립돼 박사급 인력을 400명 이상 배출한 원자력 인재의 요람이다. 하지만 올 하반기 지원자가 단 1명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지원자가 없는 셈이다.

KAIST는 매년 상반기-하반기로 나눠 학부 입학생을 선발한다. 입학생들은 1년간 전공 없이 수업을 듣고, 2학년이 되는 시점부터 전공을 선택한다. 통상 1학기에 대다수가 입학해 2학기에는 전공 선택이 많지 않은 편이지만 2년 연속 하반기 지원자가 없은 적은 이례적이다.

KAIST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에 전공을 선택하는 학생 98명 가운데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전공을 선택한 학생은 없다. KAIST 16개 학과 중 전공선택이 유일하게 없는 셈이다.

탈(脫)원전 선언 전인 2016년에는 한 해 총 22명이 지원했지만, 정책 추진 직후인 2017년에는 상반기 8명, 하반기 1명만 지원했다. 하지만 지난해엔 상반기 5명만 지원하고 하반기에는 지원자가 없었다. 올해는 상반기 4명만 지원해 올해 전체 전공선택자는 4명이 됐다. 이처럼 원자력 전공자가 줄어든 것은 현 정부의 출범 시기와 맞물려 탈원전 정책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학부생은 50명이 재학 중으로 대학원생은 이보다 많다. 하지만 해마다 학부생이 줄어든 만큼 향후 학부생이 대학원을 진학하는 시점에서 인력이 단절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KAIST 관계자는 “학과 특성상 많은 학생이 지원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2년 연속 하반기 지원자가 없다는 건 문제가 있다”며 “학사부터 석·박사까지 인력을 육성하는데 최소 10년이 걸리는데 지원자가 없다면 인력이 단절돼 원자력 인력 수급이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원자력계는 전공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데 우려하고 있다.

이정익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교수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원자력 기술이 정부 주도로 개발되다 보니 정부 정책에 따라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원자력과 관련해 제기되는 문제들을 원자력계가 다음 세대의 기술을 통해 극복할 충분한 잠재력이 있는데, 이 잠재력 자체를 정부의 정책으로 없애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