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1:48 (화)
중구, 여름철 폭염 대책 추진
중구, 여름철 폭염 대책 추진
  • 이영지
  • 승인 2019.06.1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6개소 무더위쉼터 점검, 전화‧방문으로 노약자 안전확인 추진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나기 대책 마련

대전 중구청사 전경
대전 중구청사 전경

대전 중구는 ‘2019 폭염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9월까지 폭염 대책 운영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안전총괄과를 전담부서로 T/F팀을 구성해 부서 간 업무분담을 통해 폭염피해와 주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폭염 종합대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156개소 무더위쉼터 점검에 나선다. 쉼터 내 냉방기기 정상작동 여부를 확인 후, 필요시 재해구호기금을 활용해 기기를 수리하고 무더위쉼터를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또한 보행신호 대기구역과 교통섬 등에 그늘막 쉼터 14개를 이달까지 추가로 설치해 총 32개가 제공된다.

노인돌보미, 자율방재단, 직원 등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 375명은 전화와 가정방문으로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의 여름철 안전을 모니터링한다.

일사병 등의 위험이 높은 건설‧산업 현장 근로자가 오후 2시~5시 사이에는 작업을 쉴 수 있도록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을 권고하는 등 사업장별 폭염대책도 추진된다.

박용갑 청장은 “안전사고 없이 주민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