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5:11 (월)
대전시 무인교통단속카메라 2022년까지 55개 추가 설치
대전시 무인교통단속카메라 2022년까지 55개 추가 설치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6.1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교통단속카메라 루프방식(왼쪽)과 레이더방식(오른쪽) 자료사진/대전시 제공.
무인교통단속카메라 루프방식(왼쪽)과 레이더방식(오른쪽) 자료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과속 및 신호위반 무인교통단속 카메라를 2022년까지 55곳에 추가로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

2018년 경찰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는 9.7% 감소한 반면 대전시는 4.94% 증가했다. 

대전지방경찰청의 분석 결과 지역 내 12곳의 무인교통단속카메라 설치 전후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63% 줄었으며 부상자 역시 5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전시는 무인교통단속 카메라 등 교통안전시설 확충을 위한 예산 27억 5000만 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추가로 55곳에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추가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는 대전지방경찰청 요청 구간 중 사망사고 발생 구간과 교통사고 피해지수가 높은 곳을 우선 설치할 계획으로 올해는 유성온천역네거리 등 10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에 대전시 예산으로 설치하는 무인교통단속카메라는 비매설식 레이더방식으로 도로표면에 루프코일을 매설해 통과하는 차량을 검지하는 루프방식보다 단속 효율성이 높고 유지관리 비용이 낮다.

박제화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교통사고 및 사망자 감소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의 일환으로 속도 및 신호위반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확대 설치키로 했다”며 “앞으로도 교통안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