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지역에 김홍신문학관 개관
논산지역에 김홍신문학관 개관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06.11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향∙문향의 고장 논산시에 문학의 바람이 분다-

김홍신작자문학관이 최근 논산시 내동 일원에서 개관됐다.(사진=(재)홍삼문화재단 제공)
김홍신문학관이 최근 논산시 내동 일원에서 개관됐다.(사진=(재)홍상문화재단 제공)

'인간시장' 김홍신 작가 문학관 개관식이 최근 논산시 내동에서 진행됐다.

김홍신문학관은 394.53㎡(120평) 규모의 집필관과 1210㎡(366평) 규모의 문학관으로 조성됐다.

작가 집필실, 레지던시 창작공간 및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 특별전시실을 비롯해 문학전망대, 열린 극장 등을 갖췄다.

김홍신문학관은 대한민국 최초 밀리언셀러 작가 김홍신의 문학정신을 조명하고, 지역의 문화예술 진흥에 기여 하고자 고향 후배인 남상원 아이디앤플래닝그룹㈜ 회장의 전액 후원으로 건립됐다.

동향 선후배 간의 두터운 우정과 애향심이 담긴 김홍신문학관은 자연의 빛과 바람이 수평∙수직으로 통하는 유기적인 흐름으로 지어졌으며, 이는 작가의 삶과 작품세계를 표상하는 ‘바람’의 의미와 염원을 담았다.

이번 개관을 기념한 주제전시 역시 '바람'으로 '바람으로 지은 집, 바람으로 지은 책' 展은 ‘바람’으로 표상되는 작가의 삶과 작품세계를 미디어 영상 및 설치를 활용, 다채롭게 전달한다.

특히 문학계 거장 이어령(문학평론가, 제1대 문화부 장관)과 김홍신 작가의 대화 '다이얼로그'전을 통해 연출된 4개의 움직이는 대형 영상은 문학작품이 주는 가치와 그 속에서 만나고 나누었던 우리네 삶의 화두를 새로운 방식으로 확장해 전달한다.

이외 작가의 대표작 '인간시장'을 원작으로 한 2차 창작 예술 영상과 작가의 원체험 장소인 고향 논산 배경의 소설 '난장판'등이 원형 무대에 연출됐다.

또 논산을 시작으로, 서울과 평양을 넘어 동북아의 너른 벌판까지 이어지는 작가의 작품 속 주요 공간을 연결한 ‘문학 지도’를 작품 속의 소리를 들으며 감상할 수 있는 문학전망대도 있다.

아카이브 공간에는 작가의 육필원고, 평론, 에세이, 칼럼, 인터뷰, 기사, 사진, 영상 등 5천여 개의 수집된 기록들을 아날로그와 디지털 방식으로 전시돼 있다.

김홍신문학관은 앞으로 기획 전시∙교육∙체험 등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함으로써 리비키움(larchiveum)*형태의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재)홍상문화재단 관계자는 "김홍신문학관이 기호유학의 중심지인 논산을 거점으로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문화공간을 지향함으로써 오늘날의 문학을 넘어 과거와 미래의 예술 가치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홍신문학관 개관식 자리에는 황명선 논산시장, 김진호 논산시의회의장,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박영수 중앙선관위사무총장, 김병준 前 교육인적자원부장관, 권재진 前 법무부장관, 송영무 前국방부장관, 김희수 건양대 명예총장, 이인제 전 국회의원 등 500여 명이 참석, 문학관 개관을 축하했다.

작가 김홍신은 1947년 충남 공주에서 출생, 논산에서 성장했다.

1976년 현대문학에서 '본전댁'으로 문단에 등단한 이후 40여 년 동안 소설, 시, 수필, 콩트, 동화 등 총 136권의 책을 출간했다.

김 작가는 장편소설 '인간시장'이 대한민국 최초로 백만 부를 돌파하게 되면서 밀리언셀러 작가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서기 668년 고구려의 멸망에서부터 926년 발해가 멸망하기까지 총 258년간의 발해사를 담은 '김홍신의 대발해'는 자료조사와 집필 기간만 장장 7년이 소요됐다.

민족 정기 복원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통일문화대상, 현대불교문학상을 받았다.

논산을 배경으로 집필된 작품들도 두드러진다. 대표작 '난장판'은 논산읍 근교 ‘쌈짓골’을 배경으로 하층민의 해한(解恨)을 이야기하고, '대곡' 역시 논산을 배경으로 6∙25 전쟁 때 도주한 북한군 소년병을 다룬 소설이다.

김홍신 작가는 시민운동가, 15대∙16대 국회의원, 교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바 있다.

현재는 집필을 하며 (재)홍상문화재단 이사장,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민주시민정치아카데미 원장, (사)동의난달 이사장,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 평화재단 이사 등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