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8:46 (일)
교육공무직 대전지부 "학교 급식실 인력 충원하라"
교육공무직 대전지부 "학교 급식실 인력 충원하라"
  • 정인선 기자
  • 승인 2019.06.1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10시 대전시교육청 앞 기자회견
인력 충원 및 폭염 대책 등 처우개선 촉구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는 10일 오전 10시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실 노동자가 쓰러지고 다치기 전에 폭염 대책과 합리적 배치기준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지역 학교 급식 노동자들이 대전시교육청을 향해 "급식실 인력을 늘려달라"며 처우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는 10일 오전 대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실 노동자가 쓰러지고 다치기 전에 폭염 대책과 합리적 배치기준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박소희 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 수석부지부장은 "해마다 여름이면 학교 급식실 노동자가 온열 질환으로 쓰러졌다는 소식이 들린다"며 "급식실 노동자들이 더 이상 쓰러지지 않고 건강하게 일할 권리를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지난해 4월 각 시도교육청이 배포한 급식기본방향을 토대로 조사한 '전국 급식실 배치기준'에 따르면 대전시교육청의 급식실 인력 배치기준은 전국 최저 수준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박 수석부지부장은 "급식노동자 1인이 담당하는 학생수가 전국에서 둘째라면 서러울 정도로 많다"며 "대전의 학교 급식실 노동자들은 적은 인원으로 제 시간에 아이들에게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화기 앞에서 숨돌릴 틈 없는 살인적인 노동강도를 감당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시교육청이 제시한 '폭염에 따른 학교급식종사원 안전관리 요령'에 따르면 화기를 이용한 조리를 30분 이상 하지 않도록 교대 및 휴식을 실시해야 한다. 그러나 배치기준을 상향해 인원을 늘리지 않는 한 실현 불가능하다는 것이 노조 측 설명이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는 10일 오전 10시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문만 발송하고 손 놓는 탁상행정에서 벗어나 현장의 노동자들이 안전해질 수 있도록 관리 및 감독을 철저히 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대전지부는 '급식 조리원 배치인력 상향'과 함께 ▲급식실 노동자들의 천장·후드·닥트 청소문제 ▲교직원 배식대 별도 운영 문제 등도 지적했다.

시교육청은 2015년 '학교급식기본방향'에 따라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천장·후드·닥트 청소를 외부 전문업체에 위탁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또 지난해 7월 교직원 전용 배식대 및 별도메뉴 편성 등으로 급식종사자 업무부담 가중을 지양할 것을 공문으로 시행했다. 

이와 관련 노조는 "지난해 노조가 파악한 외부 전문업체에 위탁해 청소를 한 학교는 겨우 25%이고, 학교 현장에 교직원 전용 배식대가 운영되고 있는 곳은 부지기수"라며 "공문만 허공으로 날려보내는 탁상행정에서 벗어나 현장을 관리·감독하고 급식실 노동자 배치기준을 합리적인 수준으로 상향하라"고 강조했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급식조리원 1인당 평균급식인원이 높은 것은 인정한다"며 "노조와의 협의를 통해 각종 처우개선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