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5:00 (월)
대전시티즌 이지솔, 36년만에 월드컵 4강 진출 일등공신
대전시티즌 이지솔, 36년만에 월드컵 4강 진출 일등공신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9.06.0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새벽 세네갈과 8강전 헤딩 동점골과 PK유도

대전시티즌 이지솔.
대전시티즌 이지솔.

대한민국 U-20 축구 국가대표팀이 36년만에 월드컵 4강 진출이라는 신화를 쓰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티즌 소속 이지솔이 대표팀 수비수로 나서 4강 신화의 일등공신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국가대표팀은 9일 새벽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전후반과 연장까지 이어진 120분 혈투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했다. 각본없는 투혼의 역전 드라마를 쓰는 순간이었다.

이로써 대한민국 대표팀은 지난 1983년 멕시코 대회에서 4강에 오른 뒤 무려 36년만에 또다시 4강 신화를 썼다. 오는 12일 새벽에는 에콰도르를 상대로 결승 진출을 노린다.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이길 경우 대한민국 축구 사상 최초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진출하게 된다.

U-20 대표팀과 세네갈간 8강전은 명승부 중 명승부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중심에는 1골 2도움으로 한국의 모든 골에 관여한 이강인(발렌시아)이 있었고 그 옆에는 대전시티즌에서 뛰고 있는 이지솔도 있었다.

오른쪽 수비수로 선발 출장한 이지솔은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14분께 세네갈 페널티지역에서 상대 수비수에 밀려 넘어지며 반칙을 유도했다. VAR(비디오판독)을 거친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지솔의 활약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1-2로 패색이 짙던 후반 막판, 그것도 45분 정규시간이 끝난 뒤 8분의 추가시간 중 7분이 넘어서고 있던 찰나 이지솔은 이강인의 코너킥을 잘라먹기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말그대로 경기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든 버저비터 골이었다.

이지솔의 골로 2-2가 된 대표팀은 연장 혈투끝에 3-3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에서 3-2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지솔의 활약이 없었다면 있을 수 없었던 장면이었다.

이지솔은 조별리그 2경기와 16강전(일본), 8강전(세네갈)까지 대표팀의 이번 대회 5경기 중 4경기를 풀타임 뛰면서 주전 수비수로 4강 신화의 일등공신 반열에 오르게 됐다.

1999년생인 이지솔은 매탄중과 언남고를 거쳐 2018년 시즌을 앞두고 대전시티즌에 입단했다. 2016년 U-17 대표팀에도 선발됐으며, U-20 대표팀에는 지난해 4월 수원JS컵부터 명단을 올렸다. 올해 대전시티즌에서는 9경기에 나서 1득점을 기록 중이다.

이지솔은 오는 12일 4강전에서 또 한번의 신화창조에 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