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천안시민 흡연율 전국·충남보다 높아
천안시민 흡연율 전국·충남보다 높아
  • 윤원중 기자
  • 승인 2019.05.1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걷기실천율과 건강수준 인지율 등 양호
보건소, 결과 바탕으로 지역 보건의료계획 수립 및 지표 개선

천안시 서북구보건소 전경

천안시민들의 걷기실천율과 건강수준 인지율은 양호하지만 흡연율은 증가해 전국·충남보다도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는 천안시 서북구 보건소와 순천향대학교가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531가구, 만 19세 이상 시민 905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 조사하는 방식으로 조사한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다.

지역사회건강조사결과에 따라 천안시의 주요지표를 요약해 보면 충남·전국 대비 양호한 지표는 고위험음주율, 걷기실천율, 주관적 건강수준 인지율 등이었고, 양호하지 않은 지표는 현재흡연율, 우울감 경험률 등이었다.

흡연에서는 천안시민 전체 흡연율이 전년 대비 4.4% 증가한 26.6%(표준화율 26.5%)로 전국·충남보다 높았으며, 남자 흡연율도 47.1%(표준화율 47.9%)로 전국·충남보다 높았다.

흡연영역 관련 지표는 지난 2014년 이후 감소추세를 보였으나 2018년에는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 부분은 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사람의 비율을 나타내는 월간 음주율이 66.3%로 전년보다 2.7% 다소 증가했으며, 표준화율은 66.8%로 충남․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다.

반면, 남자는 한 번 술자리에서 7잔 이상, 여자는 5잔 이상 주 2회 이상 마시는 것을 나타내는 고위험음주율은 전년도와 유사한 18.2%였고, 표준화율은 17.6%로 전국의 19.2%보다 낮았다.

걷기실천율은 43.8%로 전년대비 7.5% 증가했고, 2012년부터 5년간 비슷한 수준을 보이던 비만율(자가보고)은 전년도 27.3%보다 높아진 32.1%(표준화율 30.9%)를 나타냈다.

양호한 주관적 건강수준 인지율(주관적 건강수준이 좋다고 응답한 사람의 분율)은 44.1%(표준화율 44.5%)로 전년 39.1%보다 증가했으며, 보건기관이용률은 22.7%(표준화율 22.9%)로 전년 24.5%보다 감소했다.

우울감 경험률은 7.4%로 전년대비 2.1% 낮게 나타났지만, 전국 5%보다는 높게 나타났으므로 정신건강 관련 프로그램을 꾸준히 유지 제공해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

김경자 서북구보건소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미흡한 지표를 개선하기 위해 더 노력하고 지역실정에 맞는 보건사업을 펼치겠다”며 “올해 지역사회건강조사는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시행될 예정으로 표본조사 가구로 선정되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