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5 20:14 (금)
대전시,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추진
대전시,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추진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2.1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오는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 이하 수준(40명)으로 줄이기 위한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종합 대책을 추진한다.

대전시가 밝힌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종합대책은 2022년까지 5개 분야 23개 과제를 추진하게 되며, 소요사업비는 약 900억 원으로, 시민 1000명당 사업비가 현행 460만 원에서 1500만원으로 326% 증액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교육감,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등과 함께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차량ㆍ운전자 중심의 교통정책을 보행자ㆍ안전중심으로 전환하고 각 기관은 교통사고 발생 원인을 사전 제거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행정적ㆍ재정적 지원을 제공한다.

아울러 교통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취약지역 위험구간을 선정해 합동점검 체계와 예방 대책을 수립하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장비ㆍ인력 ㆍ물자 상호지원체계 구축 등 유기적 협조를 약속했다.

그동안 대전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사고는 2015년 88명, 2016년 89명, 2017년 81명, 지난해 85명으로 집계됐는데 이 중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45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중 연령별로는 노인 사망자 24명과 원인별로는 무단횡단 사망자가 31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특히 전체 사망자 중 노인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망자가 17명으로 나타나 노인 무단횡단 근절을 위한 시설개선 및 교육 등을 활발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통사고 방지 대책으로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제도를 도입하고 지방경찰청과 협업을 통해 제한속도 하향, 교차로 조명탑 추가 설치, 과속 및 신호위반 단속용 CCTV 등을 확대 설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