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8:09 (월)
대전 교육단체, "문제의 사립고에 임시이사 파견" 촉구
대전 교육단체, "문제의 사립고에 임시이사 파견" 촉구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12.0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성명통해 대전시교육청의 적극적인 해결의지 요구

최근 대전지역 모 사립고에서 기간제 교사가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지역 교육단체가 대전시교육청을 향해 해당 사학재단에 임시이사 파견을 촉구했다.

대전교육희망네트워크, 대전학부모연대, 참교육학부모회대전지부, 평등교육실현을위한대전학부모회는 5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A학교는 올해 들어서만 네번째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면서 "지난 9월 중순에는 전체 교직원 70% 이상의 인사 및 급여 기록에 오류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는가 하면, 3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각각 야구부 감독과 선배에 의한 학생 폭행 사건이 벌어져 충격에 빠뜨렸으며, 지난달에는 1천만원이 넘는 행정실장의 공금횡령 비리가 감사에 의해 적발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간제 교사가 여학생 제자와의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는가 하면 시험지 유출 의혹도 있다고 한다. 문제를 일으킨 기간제 교사는 현 이사장의 조카였다고 한다"며 "이러한 네 차례의 비위는 모두 학교의 구성원들이 교육청에 감사 요구하면서 또는 언론에 의해 알려졌다. 정말 심각한 것은 학교 운영에 파행이 거듭되고 있음에도 교육청은 뒷북치기 감사에 그쳤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도대체 시교육청은 무엇을 하고 있단 말인가? 교사들 70%의 인사와 급여기록에 오류와 혼선이 있었다면 학교 행정의 난맥상은 두고 볼 처지는 아니며, 그 행정실에서 비자금을 만드는 공금횡령비리까지 발생했다"며 "창단한 지 얼마 되지 않는 야구부의 운영은 엉망이고, 심지어 교사가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고 시험문제도 유출된 정황이 발생한 터"라고 밝혔다.

또 "교사와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지역주민들에게 이 학교는 거의 민폐 수준이다. 학교 경영자는 머리 숙여 사과하고, 학교 운영에 손을 떼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밝혀진 사안만으로도 이 학교는 교육기관으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대전시교육감을 향해 A학교를 운영하는 학교법인에 임시이사 파견과 엄중 조치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