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5 20:01 (월)
한국연구재단, 세계에서 인정받는 신진연구자 선정
한국연구재단, 세계에서 인정받는 신진연구자 선정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11.1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스비어 공동 10명의 신진연구자 12일 시상

한국연구재단이 선정한 10인의 신진연구자 서재홍 교수(한양대, 37), 왕동환 교수(중앙대, 37), 유창현 교수(이화여대, 36), 정재웅 교수(경희대, 35), 최준일 교수(포항공대, 36), 김성연 교수(서울대, 33), 정효성 교수(협성대, 35), 제유진 교수(경희대, 39),구민정 교수(성균관대, 39), 윤장혁 교수(건국대, 39).

한국연구재단은 엘스비어와 함께 세계적 수준의 연구 경쟁력을 갖춘 10인의 신진연구자를 선정하고 12일 오전 11시 한국연구재단 대전청사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국내 젊은 연구자들의 학술연구논문 피인용 실적을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하여 자연과학·공학분야 5명, 생명과학분야 3명, 인문사회분야 2명까지 총 10명을 올해의 신진연구자로 선정하였다.

올해의 신진연구자 시상식은 학술적 영향력이 큰 연구논문을 산출한 신진 연구자(Rising Star)를 발굴하기 위해 작년에 처음 개최하여 7명의 신진연구자를 선정하였다.

두 기관은 엘스비어의 학술논문인용 정보인 스코퍼스 DB와 한국연구재단의 한국연구자정보(KRI) DB를 활용하여 후보군을 추출하였고 전문가 심의를 거쳐 최종 수상자를 선정하였다.

자연과학·공학 수상자는 서재홍 교수(한양대, 37), 왕동환 교수(중앙대, 37), 유창현 교수(이화여대, 36), 정재웅 교수(경희대, 35), 최준일 교수(포항공대, 36)이다. 생명과학 수상자는 김성연 교수(서울대, 33), 정효성 교수(협성대, 35), 제유진 교수(경희대, 39)이며, 인문사회 수상자는 구민정 교수(성균관대, 39), 윤장혁 교수(건국대, 39)이다.

인사말을 하는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시장.

수상자들은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세계적인 연구실적을 산출한 연구자들로서, 대부분이 생애 첫 연구 등의 기초연구사업을 수행한 경험이 있어 그간 정부와 재단의 기초연구 투자가 성과를 나타내고 있음을 보여준다.

연구논문 인용 분석을 공동으로 진행한 엘스비어의 지영석 회장은 축사에서“유능한 젊은 연구자들이 호기심을 바탕으로 끊임없는 질문을 하여 국제 수준의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게 지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 노정혜 이사장은 “대부분의 노벨상 수상자들은 30대 후반 이전에 노벨상과 관련된 핵심연구를 시작하여 50대에 연구를 완성한다”며 “우리나라 연구자들이 마음껏 자신의 역량을 펼치고, 세계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연구환경을 지속적으로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