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21:37 (금)
과학기술정보연구원 PC 2만대 성능 슈퍼컴퓨터 5호기 개통
과학기술정보연구원 PC 2만대 성능 슈퍼컴퓨터 5호기 개통
  • 이지수 기자
  • 승인 2018.11.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개통식 개최 4차산업혁명을 촉진할 슈퍼컴퓨터 5호기 서비스 시작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7일 국가 초고성능컴퓨터 슈퍼컴퓨터 5호기 개통식을 가졌다.

한국과학기술정보원구원은 7일 대전 KISTI 본원에서 국가 초고성능컴퓨터 5호기 개통식 및 도입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통식에는 과기정통부 이진규 차관, 국회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슈퍼컴퓨터를 활용하는 연구자 등 300여명이 참석하여 5호기 개통을 축하하고 초고성능컴퓨팅 분야 발전 및 5호기 구축에 기여한 연구자와 관계자에 대한 포상을 수여했다.

오후에는 슈퍼컴퓨팅에 관한 국제워크숍을 개최하여 미국의 데이얼 리드 유타대 부총장 일본의 사토시 세키구치 산업기술연구원 부소장 등 해외 주요 슈퍼컴퓨팅 전문가와 함께 인공지능·빅데이터 연구를 위한 슈퍼컴퓨터의 역할 최신 기술동향과 활용 정책을 논의하고 우수 활용사례를 공유했다.

슈퍼컴퓨터(초고성능컴퓨터)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분석·처리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일반 고성능컴퓨터보다 연산속도가 수천 배 이상 빨라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대량의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는 4차 산업혁명 분야의 핵심 인프라로 자리잡았다.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슈퍼컴퓨터를 과학 및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필수 자원으로 보고, 우수한 슈퍼컴퓨터를 경쟁적으로 개발 및 도입하고 국가차원의 활용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인사말을 하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최의윤 원장.

한국도 1988년부터 1호기~4호기를 도입 국산자동차 설계 및 제작에 사용해 우리나라가 자동차 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 마련 액체로켓 엔진 시뮬레이션 세계 최대 규모의 우주진화 과정 연구 등 산학연의 혁신을 촉진해왔다.  

4호기는 2011년부터 1만 여명 이상의 연구자와 5백여개 이상의 기업이 활용하여 1천여편 이상의 SCI 논문(3대 과학저널 17편)을 유발하고 기업의 신제품 개발 비용(78%)과 시간(61%)을 크게 절감하였다. 

이번에 구축된 5호기는 개인용 PC 약 2만대에 해당하는 성능(이론성능 25.7 PFlops, 18년 6월 기준 세계 11위)을 보유하여 기존에 자원부족으로 연구에 한계가 있었던 우주의 기원 등 초거대문제 해결은 물론이고, 기업의 신제품 개발 및 시장분석, 자연재해, 교통문제 등 국가·사회 현안 해결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빅데이터 처리와 인공지능 분야에서 수요가 높은 SW 등 맞춤형 환경을 제공하고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컴퓨팅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컴퓨팅 분야 전문지식이나 경험이 없는 중소기업, 개인연구자 등도 쉽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5호기는 오는 12월 3일부터 정식서비스를 시작하며, 활용을 원하는 연구자는 ‘초고성능컴퓨터 활용 과제 공모’ 절차를 통해 신청(12월중 공고예정)할 수 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컴퓨팅을 포함한 ICT 전 영역에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기초·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ICT 기초·원천연구 활성화 방안’을 마련 중으로, 내년 초에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