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19 23:26 (화)
대전MBC,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년 기념 '프로젝트 100' 추진 
대전MBC,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년 기념 '프로젝트 100' 추진 
  • 지상현 기자
  • 승인 2018.10.3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MBC가 3.1운동 100주년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을 펼친다.

대전MBC는 내년 3.1운동 100주년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사업 '프로젝트 100'을 펼친다고 31일 밝혔다. 

'프로젝트 100'은 100주년을 맞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의 영광을 ‘100년 친구’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대전MBC가 이어간다는 취지로 명명됐다.

대전MBC는 '프로젝트 100'의 신호탄으로 11월부터 지역 독립운동가의 모습을 새로운 시각에서 접근한 선양 캠페인 '대접 시리즈'를 실시한다. 자료 사진 위주의 캠페인 제작 관행에서 벗어나 세련된 콘텐츠에 익숙한 현대인이 공감하기 쉽도록 기획됐다. 

지역의 대표적 독립운동가인 윤봉길 의사와 유관순 열사, 당진 소난지도 의병 등에게 음식과 의복 등을 대접하며 그들의 애국 혼을 되새기는 방식이다. 캠페인은 내년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수익금은 '희망기금 100'에 적립해 가정 형편이 어려운 독립운동가 후손에게 전달한 계획이다.

독립운동가의 나라사랑 정신을 확산하기 위해 '100년 평화콘서트'와 '독립운동 테마 역 조성' 등 다양한 부대사업도 추진한다. 먼저 '100년 평화콘서트'는 지역 곳곳을 돌며 K-POP과 클래식, 퓨전 국악 등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테마로 진행된다. 또 대전역이나 천안아산역 등에 독립운동가의 업적과 어록 등을 설치해 독립정신을 기리는 '독립운동 테마 역 조성' 사업도 추진 중이다. 

보도에서는 대한민국 100년 독립대장정 ‘나는 대한국인이다’ 기획뉴스를 제작해 송출할 예정이다. 이번 기획뉴스에서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고 잊혀져 가는 충청의 독립운동사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헌법의 정통성을 잇는 임시정부의 족적을 따라가는 여정이다. 당진 대호지와 예산 한내장, 청양 서정리 장터 등지에서 열린 만세운동과 공주와 서천 등 충청 곳곳에서 활동한 비밀결사 독립운동이 새롭게 조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