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9:11 (토)
[5km 여자부 우승] 박이슬 씨 “준비와 관리가 잘 된 대청호 마라톤”
[5km 여자부 우승] 박이슬 씨 “준비와 관리가 잘 된 대청호 마라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8.10.14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 마라토너 "하프코스 완주가 목표"

5km 건강코스 여자부 우승자 박이슬 씨.

제18회 대청호마라톤에서 730명이라는 가장 많은 여성들이 참가한 5km 건강코스 우승은 대전시 유성구에 거주하는 박이슬(29) 씨에게 돌아갔다.

개인 사업을 하고 있는 박 씨는 마라톤 신인이다. 지난 4월 모 스포츠브랜드의 마라톤 대회에 가벼운 마음으로 참여했다가 그 매력에 흠뻑 빠졌다.

박 씨는 “동생이 처음으로 이 대청호마라톤 대회에 참여해 지원하는 차원에서 함께 했는데 1등을 해 버렸다”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이어 “뻔한 말일 수 있지만 마라톤은 진짜 자기와의 싸움이다. 그 싸움에서 이긴 뿌듯함과 보람은 말할 수 없을 정도”라고 마라톤 예찬론을 펼쳤다.

특히 박 씨는 대청호마라톤 대회의 장점으로 “각 지역의 마라톤대회를 참여했지만 대청호마라톤대회는 스텝들도 친절하고 관리와 준비가 너무 잘 돼 있다”며 “코스는 조금 힘들지만 경치도 빼놓을 수 없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박 씨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앞으로도 계속 마라톤을 할 생각”이라며 “차근차근 준비해서 하프코스 완주도 달성할 계획”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