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2:43 (목)
허태정 “공직자, 시민과 일하라” 의미는?
허태정 “공직자, 시민과 일하라” 의미는?
  • 김재중 기자
  • 승인 2018.09.1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약속사업 실천보고회서 공직사회 발상전환 주문
핵심관계자 “공직사회 변화, 인사문제부터 시도” 언급 

허태정 대전시장이 14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약속사업 보고대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4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약속사업 보고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시 공직자들에게 “시민과 함께 일하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시민의 정부’라는 시정철학을 강조한 대목이지만, 공직사회에 경각심을 불어넣기 위한 숨은 의도가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허 시장은 14일 오전 대전시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선7기 약속사업 실천계획 보고회’에서 “이제까지 시장의 공약을 현실적인 정책으로 만드는 것은 공직자의 몫이었고, 시민은 정책실행을 통해 시혜를 받는 입장이었다”며 근본적인 발상전환을 주문했다. 

이어서 그는 “공직자들이 20∼30년 쌓아온 전문성을 부정하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시민들이 현재 필요한 것이 무엇이고 시대가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소통하고 고민해 달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대전시 안팎에서는 ‘허태정 시장이 취임 2개월을 넘겼지만 시장의 시정철학을 공직사회가 능동적으로 수용하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 핵심관계자는 “인사적체로 굳어진 공직사회를 변화시키기 위해서 인사문제부터 획기적 변화를 시도하려 한다”고 귀띔했다.

이날 허 시장은 ‘새로운 대전 위원회’ 관계자와 시민단체대표 등 30여 명을 시청 대회의실로 초청해 2시간에 걸쳐 확정된 약속사업의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향후 4년간 대전시가 어떤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해 나갈지 가늠할 수 있는 자리였다. 

강도 높은 쓴 소리가 흘러나오지는 않았지만, 약속사업의 방향성에 대한 문제의식도 일부 표출됐다. 단적인 사례로 김영호 대전민예총 회장은 “하드웨어 구축과 개발 사업이 많아 환경파괴나 난개발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 뒤 “문화예술분야 사업도 부족하다. 시민의 삶을 풍성하게 할 수 있는 콘텐츠 확충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대전시가 설명한 민선7기 약속사업은 5대 분야 93개 사업으로 총 소요예상 사업비는 3조 9975억 원에 이른다. 

이 중 1000억 원 이상이 소요되는 대형사업은 ▲ 동북권 제2대덕밸리 추진(3310) ▲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드림하우징 3천호 공급(2800) ▲ 공공용 친환경차량 교체 및 인프라 구축(2393) ▲ 둔산 센트럴파크 조성(2000) ▲ 대덕 R&D특구 성과 사업화 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1834) ▲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1360) ▲ 지역 안전지수 개선을 통한 시민안전도시 구현(1350) ▲ 대전의료원 설립(1315) ▲ 고교까지 전 학년 무상급식 시행(1130) 등 10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